김현중, 오사카 뜨겁게 달궜다 ‘1만 3,000팬 열광’

제공. 키이스트

김현중

가수 겸 배우 김현중이 일본 오사카 콘서트를 성황리에 마쳤다.

지난 5일 김현중은 오사카성 홀에서 오는 9일 DATV에서 정식으로 방영되는 드라마 ‘감격시대’의 프리미엄 이벤트와 지난 6월 말부터 진행 중인 월드투어 오사카 콘서트를 연이어 진행했다.

콘서트에 앞서 진행된 ‘감격시대 프리미엄 이벤트’에서 김현중은 드라마 정식 방영을 기다리는 현지 팬들과 만나 근황을 전하고 촬영 당시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또 김현중은 이날 이벤트를 위해 준비한 ‘감격시대’ OST 수록곡 ‘오늘이 지나면’ 등 히트곡으로 구성한 특별 무대를 선보이기도 했다.

특히 김현중은 이벤트 중 능숙한 일본어로 팬들과 직접 소통하는 등 일본 팬들에 대한 배려를 보였다.

이와 함께 같은 날 오후 6시부터 김현중은 ‘2014 김현중 월드투어: 몽환(夢幻) 인 재팬(in JAPAN)’ 오사카 콘서트를 진행했다. 지난 달 29, 30일 양일 간 2만 명 팬들과 만났던 요코하마 콘서트 못지 않은 뜨거운 관심과 열기 속에 시작된 오사카 콘서트는 한층 업그레이드 된 퍼포먼스와 무대 연출로 구성됐다.

김현중은 “팬 여러분들과 가까운 거리에서 이야기 나누고 긴 시간 땀 흘려 준비한 무대를 보여드릴 때가 가장 행복한 것 같다”며 “남은 히로시마 콘서트도 열심히 준비해서 멋진 추억 만들어 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김현중은 오는 6일부터 8일까지 3일 동안 팬 사인회를 진행한다. 이번 사인회는 지난 6월 앨범 발매 당시 오리콘 데일리 차트와 위클리 차트 모두 1위를 차지한 일본 네 번째 싱글 앨범 ‘핫 선(HOT SUN)’에 보내준 일본 팬들의 사랑에 보답하는 의미에서 결정된 이벤트로 일본 5개 도시(오사카, 나고야, 도쿄, 센다이, 후쿠오카)에서 진행된다. 이어 오는 9일에는 투어 세 번째 도시인 히로시마 콘서트가 개최될 예정이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제공. 키이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