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혜수 김고은의 만남 ‘코인로커걸’, 캐스팅 확정 짓고 5일 첫 촬영

제공. 폴룩스 픽쳐스
말이 필요 없는 두 여배우가 만났다. 김혜수와 김고은의 만남으로 관심을 모으고 있는 영화 ‘코인로커걸’이 5일 첫 촬영을 시작했다.

‘코인로커걸’은 태어나자마자 지하철 보관함 10호에 버려졌던 일영이 차이나타운의 실질적 지배자이자 엄마라 불리는 보스에 의해 범죄조직의 일원으로 성장하며 만나게 되는 세상을 그린다. 온갖 범죄가 난무하고 거친 사내들이 득시글대는 차이나타운을 배경으로 압도적인 카리스마를 발산할 두 여배우의 색다른 연기에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충무로 대표 카리스마 김혜수는 차이나타운의 절대적 지배자인 엄마 역을 맡았다. 거칠고 살벌한 차이나타운에서 독하게 군림하고 차갑게 일가를 지키는 보스인 ‘엄마’는 태어나자마자 버려진 자들의 유일한 엄마이자, 마지막 숨은 끊어주는 게 친절이라 말하는 인물. 새로운 여성 보스의 탄생을 예고하고 있다.

충무로 신진 카리스마 김고은은 코인로커에 버려진 소녀 일영 역을 맡았다. 보관함을 뚫고 나온 순간부터 생존본능으로 무장한 일영은 엄마가 시키는 일은 한 치의 오차 없이 완벽히 해내며, ‘엄마’의 신뢰를 한 몸에 받는 조직원이다. 매번 새로운 변신을 보여주고 있는 김고은이 이번엔 또 어떤 변신을 선보일지 관심이다.

여기에 신예 박보검, 고경표, 엄태구 등이 힘을 싣는다. 박보검은 일영이 쫓는 채무자의 아들 석현역을, 고경표는 엄마 일가에서 독립해 엄마를 능가하는 보스를 꿈꾸는 치도 역을, 엄태구는 일영과 엄마 밑에서 함께 자란 우곤 역을 각각 연기한다.

지난 5일부터 촬영에 돌입해 ‘코인로커걸’은 3개월 여의 촬영 여정을 이어갈 예정이다. 내년 상반기 개봉 예정이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
사진제공. 폴룩스픽쳐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