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우성과 수영의 ‘내 생애 봄날’, 대본리딩부터 뜨거웠다

'내 생에 봄날' 감우성 수영이 참석한 대본리딩 현장

‘내 생에 봄날’ 감우성 수영이 참석한 대본리딩 현장

배우 감우성과 수영의 만남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는 MBC 새 수목미니시리즈 ‘내 생애 봄날'(극본 박지숙, 연출 이재동)이 첫 대본리딩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일정에 돌입했다.

‘내 생애 봄날’ 제작진과 출연진은 상암MBC 신사옥 대본 연습실에서 상견례를 갖고, 첫 대본리딩을 진행했다. 이날 대본리딩에는 감우성, 수영 등 주연급 배우들은 물론 심혜진, 권해효, 이기영 등 연기파 중견 배우들이 총출동해 자리를 빛냈다.

대본리딩에 앞서 이재동 PD는 참석한 배우들에게 “출연을 결정해줘 감사하다. 가족같이 잘 지냈으면 좋겠다”고 인사말을 건넸고, 배우들 역시 “잘 부탁드린다. 열심히 하겠다”며 각오를 다졌다.

대본리딩은 실제 촬영 현장을 방불케했다. 감우성은 4년의 연기공백을 못 느낄 만큼 무뚝뚝한 상남자 강동하를 리얼하게 연기했고, 수영은 밝지만, 치열하게 살 수 밖에 없는 이봄이 역으로 현장 분위기를 리드했다.

제작 관계자는 “두 사람의 캐릭터가 상반되지만, 그래서 더 잘 맞았던 것 같다. 첫 대본리딩임에도 두 사람의 호흡이 생각보다 훨씬 좋아 시청자 분들이 기대해도 좋을 것”이라고 밝혔다.

극 초반 배경이 제주도인 탓에 대본리딩 현장은 제주도 사투리의 향연이었다. 극중 동하의 친구, 길동으로 출연하는 배우 장원영은 실감나지만 알아듣기 힘들 정도의 리얼한 사투리로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미스코리아’에서 이연희를 괴롭히는 박부장 역으로 열연했던 그의 연기 또한 ‘내 생애 봄날’에서 또 하나의 관전 포인트가 될 전망이다.

‘운명처럼 널 사랑해’ 후속으로 방송되는 ‘내 생애 봄날’은 시한부 인생을 살다가, 장기 이식을 통해 새 심장을 얻은 여자와 심장을 기증한 여인의 남편이 만나 특별한 사랑을 하게 되는 휴먼 멜로드라마다.

‘고맙습니다’, ‘보고싶다’ 등 따뜻한 감성 멜로 드라마를 다수 연출했던 이재동 PD와 ‘히어로’ 박지숙 작가가 호흡을 맞추고, 감우성, 수영, 이준혁, 장신영, 심혜진, 권해효, 이기영, 현승민, 길정우, 강부자 등이 출연한다. 오는 9월 중 첫방송 예정.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제공. M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