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괜찮아, 사랑이야’ 조인성 공효진 시원한 계곡 키스, 노희경 작가도 응원방문

'괜찮아 사랑이야' 조인성 공효진의 계곡 키스신

‘괜찮아 사랑이야’ 조인성 공효진의 계곡 키스신

SBS 수목드라마 ‘괜찮아 사랑이야'(극본 노희경, 연출 김규태, 제작 지티엔터테인먼트, CJ E&M) 제작진이 아름다운 계곡 풍경을 뒤로한 채 뜨겁게 키스를 나누고 있는 장재열(조인성)과 지해수(공효진)의 모습을 공개했다.

6일 오전 공개된 스틸 사진은 티격태격 다투던 재열과 해수가 서로의 감정을 표현하고 확인하는, 두 사람의 러브라인에 결정적인 역할을 하는 중요한 장면이다.

두 사람은 물에 흠뻑 젖은 채 서로를 진지하게 바라보며 로맨틱한 입맞춤을 하고 있다. 보기만 해도 시원한 계곡 한 가운데에서 나누는 두 사람의 키스는 빼어난 절경과 함께 한 폭의 그림 같이 아름답게 느껴져 보는 이의 시선을 단박에 사로 잡는다. 특히, 지난 번 키스 때와는 달리 재열의 얼굴을 조심스레 감싼 채 입맞추고 있는 해수의 모습에서 이번 계곡 키스신의 의미가 특별하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조인성과 공효진의 로맨틱한 계곡 키스신은 지난 1일 포천에서 진행됐다. 극 중 장재열과 지해수가 키스를 하며 서로에 대한 마음이 닿았음을 보여줘야 하는 중요한 장면이었기에, 노희경 작가까지 방문해 두 배우와 제작진을 응원했다. 조인성과 공효진은 감정선을 잡아가며 밀도감 있는 장면을 완성하기 위해 노력을 쏟았다는 후문이다.

특히, 조인성은 공효진을 향한 그윽하고 짙은 눈빛을 한 치의 오차도 없이 표현해냈고, 공효진 역시 짧은 순간에도 많은 갈등을 해야 하는 아슬아슬한 감정선을 소화해 두 배우 모두 제작진들의 감탄을 자아내며 극찬을 받았다.

제작진은 “이번 키스가 재열과 해수의 진정한 첫 키스라고 볼 수 있다. 두 사람이 마음을 확인하기까지 많은 일들이 있었다. 키스에 담긴 의미와 감정선 때문인지 그 어떤 키스보다 아름답고 로맨틱했다”고 귀띔했다.

6일 오후 방송되는 5회에서 해수는 자기도 모르게 재열이 계속 생각나고 재열이 집에 들어오기만을 기다리지만 재열은 이런 해수의 기대를 와장창 깨트리게 되고, 두 사람은 또 다시 티격태격하게 되는 장면이 그려질 예정이다. 그러던 중 우연히 서로의 새로운 면을 볼 수 있는 둘 만의 시간들을 갖게 되면서 두 사람의 로맨스에 어떤 변화가 생길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제공. 지티엔터테인먼트, CJ E&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