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뭐 봤어? ‘야경꾼 일지’, CG의 아쉬움 달랜 최원영의 ‘역린’

MBC '야경꾼일지' 방송화면

MBC ‘야경꾼일지’ 방송화면

MBC 월화드라마 ‘야경꾼일지’ 2회 2014년 8월 5일 오후 10시

다섯줄요약
‘천년화’를 피울 수 있는 백두산 마고족의 유일한 후계자 연하(유다인)를 구하려다 해종(최원영)은 사담의 사술에 걸리고 만다. 해종을 사모하는 연하가 사담(김성오)과 돌이킬 수 없는 거래를 한 것. 연하가 건넨 천년화를 본 해종은 점점 광기에 시달린다.

리뷰
‘반지의 제왕’ ‘아바타’ 급의 CG 완성도를 기대한 것을 아니다. 다만 ‘태왕사신기’(2007), ‘해를 품은 달’(2012), ‘구가의 서’(2013)에서 한 단계 진일보하길 바랐을 뿐. 그랬을 때, ‘야경꾼 일지’가 선보인 이 정도 완성도라면 곤란하다. 관객의 눈높이는 이미 영화에 길들여져 있는데, ‘야경꾼 일지’의 CG는 7년 전 ‘태왕사신기’로부터 그리 발달한 것 같지 않다.

하지만 ‘야경꾼 일지’에는 매력적인 캐릭터와 이를 충분히 살려 낸 배우들이 연기가 있었다. 그 중심에 해종을 연기한 최원영의 ‘광기’, 야경꾼들의 수장 윤해영의 ‘묵직함’, 용신족 후계자 김성오의 ‘카리스마’가 있다. 2회에는 특히 최원영의 활약이 두드러졌다. 사담의 사술에 걸린 후 해종은 자신을 제어 못하고 폭주했다. 사소한 일에 칼을 휘둘렀다. 잠든 중전의 목을 조르려고 했다. 급기야 왕자 이린(김휘수)에게까지 칼을 겨눴다. 배우라면 누구나 탐낼만한 ‘극과 극을 오가는 캐릭터’를 만난 최원영은 기다렸다는 듯 섬뜩하게, 을씨년스럽게, 강렬하게 배역을 소화해 냈다.

이 드라마의 위험요소와 기대요소 역시 여기에 있다. 배우들의 연기가 두드러졌던 1,2회에서 진짜 주인공들은 아직 등장조차 하지 않았다. 주인공 정일우, 유노윤호, 고성희, 서예지에겐 ‘배우들의 연기가 가장 주목받고 있는 지금의 상황’이 부담일 수밖에 없다. 반대로 말하면 기회이기도 하다. ‘야경꾼일지’의 진짜 승부는 3회부터다. 칼은 네 명의 남녀배우가 쥐고 있다.

수다포인트
– 왕(초원영)의 광기. 이것이야 말로 진정한 ‘역린’(용의 목에 거꾸로 난 비늘. 군주의 분노, 혹은 약점)
– 유노윤호와 정일우를 보기 위해 채널 사수했을 팬들은 예고편에 만족해야 했을 뿐이고.

글. 정시우 siwoorain@tenasia.co.kr
사진. ‘야경꾼 일지’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