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직아이’ 문소리, “홍상수 감독은 술자리게임 좋아해”

홍상수문소리
5일 방영된 SBS ‘매직아이’에서 문소리가 홍상수 감독과의 술자리 경험을 털어놨다.

‘술자리 괴로운 파도타기, 참을까?말까?’라는 주제로 유쾌한 논쟁을 펼친 SBS ‘매직아이’ 에서 문소리는 홍상수 감독과의 술자리 경험을 들려주었다.

문소리는 “홍상수 감독은 술자리에서 게임을 하는 것을 참 좋아한다”고 운을 떼며 재미있는 일화를 공개했다. 홍상수 감독과의 술자리에서 ‘가위바위보’게임을 워낙 많이 한 탓에, ‘가위’를 낸 듯한 포즈의 이순신 장군 동상을 보고 허공을 향해 ‘바위’를 낸 것. 문소리는 “감독님! 이것 보세요. 저 가위바위보 이겼어요” 라고 외쳤던 경험을 밝혀 웃음을 선사했다.

그 밖에도 이날 방송은 ‘만취 에피소드’, ‘비어고글 효과’ 등을 주제로,  MC들과 게스트의 유쾌한 토크를 보여줬다.  언제나 신선한 주제로 술자리 안주같은 즐거움을 제공하는 ‘매직아이’는 매주 새로운 게스트와 함께 시청자를 찾아간다.

글. 이제현 인턴기자 leeja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