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직아이’ 김제동, 술자리 소신 밝히자 홍진경 발끈

김제동홍진경
5일 방송된 SBS ‘매직아이’에서 김제동이 ‘술자리에 상사가 오래 남는것은 폭력이다’라는 소신을 드러냈다.

이날 ‘매직아이’에서는 ‘술자리 폭력’을 주제로 이효리, 문소리, 홍진경 3인의 MC와 게스트 김제동이 화려한 입담을 뽐냈다. 먼저 김제동은 ‘술자리에서 상사가 오래 남아있으면 안된다. 존재 자체가 폭력이다’라고 과도한 주장을 펼쳐 MC들과 현장 스태프에게 폭소를 유발했다. 이에 홍진경이 “여기 녹화장에도 상사분들 많이 계시잖아요~” 라며 김제동을 제지했고, 이효리 또한 “나는 CP님이랑 술마시는거 좋아하는데?” 라며 이의를 제기했다.

하지만 김제동은 주장을 굽히지 않고 “나는 후배들과 술자리에서도 지갑만 놓고 금방 일어난다”며 자화자찬을 했다. 이에 실제 사장인 홍진경은 “왜 자꾸 그래, 나도 사장이야” 라며 발끈했다.

3MC의 유쾌한 진행과 게스트의 입담이 더해져 시종일관 유쾌한 폭소를 유발하는 ‘매직아이’는 SBS에서 화요일 방영된다.

글. 이제현 인턴기자 leeja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