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혹’ 박하선, 권상우에 “나도 사직서야, 우리 이혼하자”

유혹박하선
5일 방송된 SBS ‘유혹’에서 박하선이 권상우에게 이혼서류를 건넸다.

석훈(권상우)은 세영(최지우)과의 사랑이 깊어질수록 불안감과 혼란을 느끼고 결국 아내 홍주(박하선)을 택한다. 세영에게 사직서를 제출하며 관계를 정리하고자 한 것. 석훈은 마음을 정리한 뒤 홍주를 만나 “세영과의 관계를 정리하기 위해 사직서를 제출했다. 간단해졌다”고 말했다.

하지만 박하선은 넋이 나간 표정으로 “다른건 또 뭐가 있을까?, 석훈씨하고 나 간단해지는 방법” 이라 말해 석훈을 당케 했다. 이어 홍주는 “없으면 내가 얘기할까? 나도 사직서야. 당신의 아내, 이제 그만두려고. 우리 헤어지자” 라며 이혼서류를 석훈에게 내밀어 극의 긴장감이 최고조에 달하게 했다.

석훈과 세영의 위험한 사랑에 지칠대로 지친 홍주의 선택이 어떤 결말을 가져올지, 한치도 예상할 수 없는 드라마 ‘유혹’은 매주 월요일, 화요일 SBS에서 방영된다.

글. 이제현 인턴기자 leejay@tenasia.co.kr
사진. SBS ‘유혹’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