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경꾼 일지’ 김휘수(정일우 아역), 귀신 보는 왕자됐다

20140805_1407245214_26896200_1
‘야경꾼일지’ 김휘수에게 귀신을 보는 능력이 생겨 눈길을 끌었다.

5일 방송된 MBC 월화드라마 ‘야경꾼 일지’에서는 귀물들에게 당해 앓아누운 왕자 이린(김휘수)이 정신을 차린 후 귀신을 목격하는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린은 허공에 떠 있는 까만 연기를 바라보며 송내관(이세창)에게 “저게 무엇이냐”고 물었다. 이에 송내관은 아무것도 보이지 않자 “무섭게 왜 이러십니까”라며 기겁했다.

‘야경꾼 일지’는 조선시대를 배경으로 귀신을 부정하는 자와 귀신을 이용하려는 자, 그리고 귀신을 물리치려는 자, 세 개의 세력 사이에서 펼쳐지는 이야기를 그린 판타지 로맨스다. 정일우, 고성희, 정윤호, 서예지 등이 출연한다.

글. 정시우 siwoorain@tenasia.co.kr
사진. ‘야경꾼 일지’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