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혹’ 최지우, 박하선 앞에서 뻔뻔한 태도 일관

최지우박하선
5일 방영된 SBS ‘유혹’에서 세영(최지우)과 홍주(박하선)가 대립각을 세우는 모습이 방영됐다.

공원 벤치에서 만난 세영과 홍주는, 등장부터 싸늘한 분위기를 연출하며 시청자들의 이목을 끌었다. 세영은 홍주에게 당당한 표정으로”차석훈씨는 다 포기했어요. 홍주씨한테 돌아가려고” 라고 한 뒤 “마음같아서 어떻게든 붙잡고 싶은데 나한테는 아무런 카드가 없네요” 라며 안면몰수의 태도를 보였다.

이에 분노한 홍주는 “유세영씨 참 뻔뻔하고 무례하네요. 여태껏 상처주더니 이제 비련의 여주인공 탐나요?” 라며 세영의 뻔뻔함에 치를 떨었다. 세영은 이어 “사랑하니까 그마음 알아달라? 당신하고 석훈씨가 애절할지라도 그 순애보에서 난 빼줘요 역겨우니까” 라고 독설을 내뱉었다.

하지만 세영이 여전히 석훈에 대한 사랑에 당당해하자 홍주는 세영을 용서할수 없다며 분노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세영은 끝까지 ‘용서 바라지도 않는다. 나홍주씨한테 용서받을만큼 한심한 인생 아니다’라며 자신의 사랑에 대한 당당함을 내비췄다.

글. 이제현 인턴기자 leejay@tenasia.co.kr
사진. SBS ‘유혹’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