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혹’ 최지우, 권상우와의 위험한 사랑 친구에게 고백

유혹조미령
‘유혹’의 최지우가 의사인 친구 조미령에게 유부남 권상우를 사랑하고 있음을 털어놓았다.

5일 방송된 SBS ‘유혹’에서 세영(최지우)은 산부인과 의사인 친구 명화(조미령)에게 유부남인 석훈(권상우)에 대한 위험한 감정을 고백했다.

세영은 오랫만에 만난 명화와의 식사 도중 “나 남자 생겼어. 좋아하는 사람이야. 근데 차였어’라고 말했다. 이에 명화가 “돈도 없고 조각미남도 아닌 부하직원이 널 차다니”라며 놀라움을 금치 못하자 “유부남이거든, 아내만 사랑한대” 라며 조미령은 아연실색케 했다.

이에 세영이 계속해서 유부남 석훈에 대한 사랑을 털어놓자 명화는 “확실히 정상이 아니구나 너”라며 최지우를 멍하니 바라보았다. 하지만 세영은 덤덤한 태도로 일관하며 “그런 것 같아. 근데 처가 있어서 오히려 안심이 되더라. 이 사람 참 한결같은 사람이구나, 내가 사람을 잘못본게 아니구나 싶어서”라며 권상우에 대한 굳은 사랑을 일관되게 드러냈다.

이에 명화는 “안돼 시작도 하지말고, 꿈도 꾸지말고, 유부초밥도 먹지마” 라고 응수하며 최지우의 위험한 감정에 대해 걱정하는 마음을 내비쳤다. 세영과 석훈의 위험한 사랑에 대한 찬반 논란이 뜨거운 드라마 ‘유혹’은, 점점 고조되는 갈등과 긴장감으로 시청자를 사로잡고 있다.

글. 이제현 인턴기자 leejay@tenasia.co.kr
사진. SBS ‘유혹’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