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짜2’ 최승현, “빅뱅 멤버들, 돈 주지도 받지도 말자 주의다”

최승현

빅뱅 멤버들은 서로 돈 거래를 할까.

5일 서울 광진구 화양동 건국대학교 새천년관 대공연장에서 영화 ‘타짜-신의 손’ 쇼케이스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강형철 감독을 비롯, 최승현 신세경 곽도원 유해진 이하늬 김인권 고수희 오정세 박효주가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이날 출연진들은 “돈이 급할 때 빌릴 친구가 두 사람 이상 있다” 질문에 모두 “없다”고 답해 눈길을 끌었다. 이에 곽도원이 최승현에게 “너희 빅뱅 멤버들은…”이라고 물었다. 그러자 최승현은 “(멤버들 사이에서는) 서로 주지도 받지도 말자 주의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허영만 화백의 동명 만화 ‘타짜’ 시리즈 중 2부를 영화화한 ‘타짜- 신의 손’은 삼촌 고니를 닮아 어린 시절부터 도박에 남다른 소질을 보이던 대길이 배신과 음모가 난무하는 화려한 타짜 세계에 뛰어들면서 운명의 한 판에 전부를 내걸게 되는 이야기를 그린다.

‘써니’의 강형철 감독이 메가폰을 잡은 ‘타짜- 신의 손’은 올 추석 개봉한다.

글. 정시우 siwoorain@tenasia.co.kr
사진. 다음 쇼케이스 라이브 생중계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