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공주’ 향한 해외 영화제 러브콜, 아직 끝나지 않았다

한공주 무비꼴라쥬 제공

‘한공주’ 영문 포스터.

영화 ‘한공주’를 향한 해외영화제의 러브콜이 계속되고 있다.

5일 배급사 무비꼴라주 측은 “‘한공주’가 지난 뉴욕영화제에 이어 이번엔 캐나다·이탈리아·멕시코·호주에서 열리는 국제 영화제에 연이어 초청을 받았다”고 전했다.

‘한공주’의 해외영화제 초청행렬 첫 번째는 캐나다에서 열리는 ‘판타지아 인터네셔널 필름 페스티벌(Fantasia International Film Festival)’로 ‘한공주’는 ‘퍼스트 피쳐 컴페티션(First Feature Competition)’ 섹션에 초청됐다. 본 영화제는 북미에서도 가장 큰 장르 영화제이자 다수의 북미 배급사들 및 바이어들이 신작 장르 영화를 찾는 주요 영화제로 관객들의 꾸준한 호응을 얻고 있다.

두 번째는 이탈리아 지포니 영화제로 ‘제너레이터 +16’ 섹션에 ‘한공주’를 초청했다. 본 영화제는 주로 청소년 관객들을 대상으로 하는 영화제로 심사위원들의 다수도 각국의 학생들로 이뤄져 있어 국내에서는 ‘청소년 관람불가’를 받았던 ‘한공주’가 해외 청소년 영화제에서는 심사위원 최다득표 2위를 기록하는 등 의미 있는 행보를 기록했다.

세 번째 영화제는 멕시코의 산 미겔 데 아옌데와 과나후아토 두 개 도시에서 열리는 과나후아토 영화제로 멕시코에서 손꼽히는 영화제 중 하나다. 라틴 아메리카 내 영화 제작자들에게는 중요한 플랫폼으로 자리 잡고 있는 본 영화제는 매년 세계에서 주목 받는 신인 감독들의 작품을 유치하는데 주력하고 있다.

마지막은 호주 멜버른에서 열리는 멜버른 영화제로 1952년에 설립돼 호주 남반구 지역에서는 가장 오래된 역사와 권위를 자랑한다. ‘한공주’가 초청된 ‘액센트 온 아시아’ 섹션은 아시아 태평양 지역의 작품들을 쇼케이스 형식으로 선보이는 섹션으로 ‘한공주’는 이틀 상영된다.

글. 송수빈 인턴기자 sus5@tenasia.co.kr
사진. 무비꼴라쥬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