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나-최범석, 한국인 최초 중국예능 고정 출연

나나(왼쪽)와 최범석

그룹 애프터스쿨의 나나와 최범석 디자이너가 중국 예능프로그램 상해동방위성TV ‘여신의패션(여신적신의)에 고정으로 동반 출연한다.

‘여신의 패션’은 6명의 스타와 디자이너가 팀을 이루고 매회마다 미션을 받아 경쟁하는 패션리얼리티 프로그램으로, 중국 내 최고의 스타로 손꼽히는 가정문(자징원·賈靜雯·Jia Jing Wen), 상문첩(상원지에·雯), 협선(예쉬안·璇), 장형여(장신위·馨予·Viann), 막소기(모샤오치·莫小棋·Mo Xiaoqi)가 함께 서바이벌 경쟁을 벌인다.

중국의 예능프로그램에 한국인이 고정으로 출연하는 것은 나나와 최범석디자이너가 최초이며, 동반출연 소식이 전해지면서 ‘여신의 패션’에 대한 관심이 더욱 높아지고 있다.

두 사람은 지난주 중국 북경에서 첫 회 촬영을 마쳤으며, 스페셜 게스트로 배우 한경·임지령이 참여했다. 이날 나나와 최범석은 심사위원들이 극찬을 받았으며, K패션의 매력을 제대로 알렸다는 후문이다.

글. 송수빈 인턴기자 sus5@tenasia.co.kr
사진. 상해동방위성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