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정상회담’ 샘 오취리, 이해 못할 다름은 없다(인터뷰)

샘 오취리

샘 오취리

JTBC ‘비정상회담’에 출연 중인 가나사람 샘 오취리는 “가나에서 가장 많이 볼 수 있는 동물은 개”, “가나에서는 동갑끼리 술을 절대 마시지 않는다”라는 엉뚱한 발언으로 프로그램의 분위기를 화기애애하게 만드는 역할을 한다. 그렇지만 이 엉뚱한 발언은 모두 가나의 진실이고, 시청자들은 TV를 보며 웃는 와중에 가나를 한층 더 이해할 수 있게 된다.

할리우드 스타 윌 스미스를 닮았고, 자신의 나라 이름와 같은 한국 유명 초콜릿 브랜드 덕에 “여자들로부터 초콜릿으로 불린다”는 샘 오취리. 그는 2009년 우연히 한국으로 와 1년 동안 고려대학교에서 어학공부를 한 뒤 서강대학교로 옮겨 정규 학부과정을 모두 마쳤다. 우연한 계기로 방송에 진출해 tvN ‘황금거탑’, JTBC ‘비정상회담’, MBN ‘달려라 꽃마차’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해 얼굴을 알리고 있다.

방송을 통해 차츰차츰 자신의 나라, 가나를 알리는 것이 재미있는 동시에 뜻 깊다고 말하는 이 청년은 가슴 속에 꽤 거대한 포부를 안고 있기도 하다. “방송은 재미있고 꽤 진지하게 임하고 있어요. 자연스럽게 직업이 되어버렸기에 열심히 하고 있고 집중할 계획입니다. 하지만 저는 가나와 한국의 외교를 위해 일하고 싶어요. 지금 하는 방송활동도 다 그 일환인 것이죠.”

한류 때문에 가나에서도 한국에 대한 관심이 상당히 높고, 가나에 있는 친구들 중에는 한국에서 방송출연하는 것이 꿈이라고 말하는 이도 있다고. 샘 오취리는 “다른 이의 꿈을 살고 있는 만큼, 더 책임감을 갖고 더 열심히 살아갈 투지를 느낀다”라고도 말한다.

샘은 '비정상회담' 게스트로 나온 오나미와 절친한 사이다

샘은 ‘비정상회담’ 게스트로 나온 오나미와 절친한 사이다

총 11개국에서 온 청년들의 뜨거운 토론을 담은 ‘비정상회담’이 특히 높은 인기를 끌게 된 지금, 샘은 “아무래도 한국에서 생활하는 외국인이라는 공통점 탓에 더 마음을 열고 다가가게 된다. 실은 문화의 미묘한 차이 외에는 별다른 차이가 없지만, 그런 공통점으로 가까워지게 된 점은 분명 있다”며 “생각해보면 처음 한국에 와서 말이 통하지 않을 때는 힘들었지만 계속 살다보니 소통을 할 수 있게 되고 결국 마음이 편안해지고 살기에도 더 좋아졌다. 이렇게 방송 출연할 기회도 얻게 되고 할 수 있는 것들도 늘어나게 됐다”며 소통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정말 가나에서는 동갑끼리만 술을 마시나?”라며 ‘가나의 진실’에 대해 다시 한 번 확인하는 기자에게 “그렇다. 한국처럼 직장 내에서 직원과 부장이 함께 술을 먹는 것은 결코 상상할 수도 없는 일이다”라고 대답하면서도 “하지만 ‘비정성회담’처럼 다양한 국적에서 온 출연자들과 만나면서 느낀 것은 각국의 문화 차이 중 이해할 수 없는 것은 생각보다 많지 않다”라고 덧붙인다. 다름을 보여준 프로그램을 통해 도리어 모든 이들이 이해할 수 있고 이해받을 수 있는 존재라는 것을 깨달았다는 뜻이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제공. JT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