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여배우들>│니들이 우리가 사는 걸 봤어?

영화 <여배우들>│니들이 우리가 사는 걸 봤어?
때로는 기획이 모든 것을 압도하는 영화가 있다. 2008년 12월 24일, 패션지 는 창간특집으로 20대부터 60대까지 세대를 대표하는 여배우들 여섯 명을 섭외해 ‘보석보다 아름다운 여배우들’ 이라는 주제의 화보 촬영을 진행한다. 그리고 그 현장에 모인 여배우들이 윤여정, 이미숙, 고현정, 최지우, 김민희, 김옥빈 등 존재만으로도 드라마틱한 효과를 갖는 이들이라는 사실은 을 결코 그냥 지나칠 수 없는 영화로 만든다.

“아름답고 기 센 그녀들이 온다”는 홍보 카피처럼 영화 속 여배우들은 우리가 그동안 TV와 스크린에서 봐 왔던 상냥하고 서글서글하며 우아한 자태의 이면에 있는 ‘기 센’ 모습을 솔직하게 드러낸다. 최고참 윤여정은 자신이 섭외 1순위가 아니었을까봐 불안해하고, 미실을 벗어던진 고현정은 최지우에게 유치하게 시비를 걸며, 최지우 역시 드라마에서처럼 순하게 당하고 있지만은 않는다. 대선배들의 기 싸움에 눌린 김옥빈이 숨을 곳을 찾는 사이, 촬영에 필요한 보석이 점점 늦어지면서 현장은 모두의 불평불만으로 가득 차고 아름답던 기획은 ‘크리스마스의 악몽’을 향해 달려간다.

영화 <여배우들>│니들이 우리가 사는 걸 봤어?
여배우들을 ‘인간’으로 받아들일 준비가 되었다면
영화 <여배우들>│니들이 우리가 사는 걸 봤어?
“혼자 보기 아까울 만큼 재미있는 여배우들을 알게 되면서” 이 영화를 본격적으로 만들게 되었다는 이재용 감독의 말대로 에서 펼쳐지는 여배우들의 거침없는 이야기는 한번 보기 아쉬울 정도로 흥미진진하다. 여섯 명 분의 ‘무릎 팍 도사’를 한꺼번에 보는 느낌에, 윤여정-이미숙-고현정의 만담과도 같은 대화는 쉴 새 없이 속 시원한 웃음을 준다. 그동안 ‘한류 스타’이자 ‘지우히메’라는 다소 박제된 듯한 이미지로 생동감을 잃었던 최지우는 세간의 여배우를 향한 선입견대로의 캐릭터를 살짝살짝 드러내면서도 그 어느 작품에서보다 사랑스런 모습을 보여준다. 선배들에 비해서는 다소 비중이 적은 김민희와 김옥빈 역시 극의 밸런스를 맞춰가면서 제 몫을 해낸다.

100% 픽션도, 100% 다큐멘터리도 아닌 은 이재용 감독의 각본을 베이스로 하고 여배우들 각자의 경험에서 나온 의견과 대사를 더해가며 만들어진 작품이다. 후반부의 갈등과 모두 함께 속내를 털어놓고 이야기하는 장면들은 특히 어디서부터가 사실이고 어디까지가 영화인지 구분하기 어려워 더욱 흥미롭다. 그 중에서도 “니가 내가 사는 걸 봤어?”라고 반문하는 고현정의 대사는 그동안 모든 여배우들이 세상을 향해 하고 싶었던 말처럼 가슴에 와 박히고 스물 셋의 김옥빈과 예순 셋의 윤여정이 함께 담배를 피우는 순간은 보는 이에게 묘한 울림을 준다. 그래서 은 우리와 너무나 가깝고도 먼, 우리가 정말 사랑하고도 미워했던 여배우들에 대해 질시도 동경도 아닌 ‘이해’를 이끌어낸 최초의 영화인지도 모른다. 12월 10일 개봉.

글. 최지은 five@10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