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할롱’ 북상으로 록페스티벌 줄줄이 연기

12240_753848954637846_8564963376983504806_n

태풍 ‘할롱’의 북상으로 인해 대형 록페스티벌이 줄줄이 연기되고 있다.

부산 사상구 삼락생태공원에서 열리는 ‘제15회 부산 국제 록 페스티벌’(이하 부산록페)은 본래 일정보다 일주일 늦춘 15~17일로 개최일이 연기됐다. ‘부산록페’ 사무처는 “올해 가장 강력한 태풍 할롱이 오는 주말 부산으로 상륙할 것이라는 기상청 예보를 접하고 행사 진행 여부에 관해 다각적으로 검토한 그 결과 강한 비바람으로 인한 안전사고 등의 염려돼 부득이하게 행사를 한주 연기하게 됐다”고 전했다.

사무처는 “‘부산록페’를 사랑하는 많은 분들께 행사 연기에 대하여 사과 말씀드린다. 다만, 관객 여러분들의 안전을 위한 불가피한 선택이었음을 이해해주시기를 거듭 말씀드린다”라고 양해를 구했다.

행사가 일주일 연기됨에 따라 라인업 및 타임테이블이 변경될 예정이다. ‘부산록페’ 측은 현재 출연 밴드들의 스케줄을 조정 중에 있다. 올해 ‘부산록페’에는 미국 유명 기타리스트 임펠리테리를 비롯해 신중현 그룹, 전인권 밴드, YB 등이 출연할 예정이었다.

8월 7~10일 나흘간 경기도 고양시 일산 케이팝 아레나 사이트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아시아 밴드마켓 고양 락 & 페스티벌 2014(이하 고양록페) 역시 태풍 할롱 북상으로 개최 일정을 8월 29~31일로 연기했다.

주최 측인 알컴퍼니는 “태풍 할롱이 북상중이다. 세월호 참사에서도 보았듯 안전은 만에 하나까지 고려해 대비해야한다. 늘 사람의 예측을 뛰어넘는 자연의 위력 앞에 아티스트와 관객, 많은 스태프의 안전을 담보할 수 있을지 걱정됐다”며 “많은 변수들이 복잡하게 얽혀있는 상황에서 페스티벌 강행만이 답이 아니라는 결론에 이르렀고 결국 연기해 개최하기로 결정했다”고 전했다.

‘고양록페’는 급작스럽게 연기됐지만 헤드라이너 신해철과 김장훈은 예정대로 무대에 오른다. 수정이 불가피한 라인업은 아티스트와의 협의를 거쳐 추후 공개된다.

글. 권석정 moribe@tenasia.co.kr
사진제공. 부산국제록페스티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