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스 홍빈 “멤버들이 제 연기 보면 손발이 오그라든대요”

빅스 홍빈

빅스 홍빈

“멤버들이 제 연기 보면 손발이 오그라든다고 하더라구요.”

첫 연기에 도전한 그룹 빅스의 홍빈이 로맨스 연기에 대한 생각을 들려주었다. 5일 오후 경기도 고양시 일산 탄현 SBS제작센터에서 진행된 SBS 주말드라마 ‘기분 좋은 날’기자간담회에 참석한 홍빈은 “어리고 풋풋하고, 때론 버릇없이 보일 수도 있는 역할인데 어서 대학생이 되서 젊은 커플들의 사랑이야기를 예쁘게 보여드리고 싶다”며 말문을 열었다.

‘기분 좋은 날’은 홀로 세 딸을 키우며 자식들을 성공적으로 결혼시키고자 고군분투하는 엄마가 자신이 결혼하게 된다는 내용을 그린 로맨틱 코미디물. 극중 홍빈은 한송정(김미숙)의 셋째 딸 한다인(고우리)과 사랑을 엮어가는 고등학생 유지호 역을 맡았다.

홍빈은 “어린 커플들이다 보니 우리를 사랑스러운 느낌으로 바라봐주셔서 감사하다”며 “중반까지 멋진 선배들과 함께할 수 있어서 정말 많이 배운 것 같다”고 전했다.

빅스 멤버들의 반응과 관련해서는 “멤버들과 함께 볼 때면 부끄러워서 손발이 없어지는 느낌으로 시청한다”며 “로맨스 장면이 나올 때면 손발이 오그라든다며 놀린다”고 전했다. 또 “콘서트와 앨범 준비를 함께 하면서 드라마 촬영에 임하는 터라 멤버들이 많이 응원해주고 있다”고 덧붙였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제공. S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