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세영, “모태 솔로의 사랑? 직설적이고 솔직해서 매력적”

박세영

박세영

“어찌 보면 시청률이 잘 안나와서 안타까워하시는 분들도 있는데 무척 즐겁게 촬영하고 있어요”

배우 박세영이 드라마를 통해 발랄한 로맨스를 엮어가고 있는 소감을 전했다. 5일 오후 경기도 고양시 일산 탄현 SBS제작센터에서 진행된 SBS 주말드라마 ‘기분 좋은 날’기자간담회에 참석한 박세영은 “요즘 밤을 많이 새고 덥기도 하지만 작품 내용이 사랑스러워서인지 활기 있게 촬영하고 있다”며 말문을 열었다.

‘기분 좋은 날’은 홀로 세 딸을 키우며 자식들을 성공적으로 결혼시키고자 고군분투하는 엄마가 자신이 결혼하게 된다는 내용을 그린 로맨틱 코미디물.  극중 중학교 급식실 영양사이자 정많고 유쾌한 정다정 역으로 분한 박세영은 대기업 마케팅팀 과장 서재우 역의 이상우와 알콩달콩 사랑을 엮어간다.

박세영은 “모태솔로의 사랑이 어떤 모습이 나올지는 몰랐는데 굉장히 직설적이고 감정에 솔직함을 표현하는 커플이라 연기하면서도 연애고수같단 생각을 했다”며 “많은 분들이 ‘오글거린다’는 평가를 해 주시는 것도 아마 가감없이 감정을 드러내기 때문인 것 같다”고 전했다.

최근 극중 이상우와 본격적인 로맨스가 시작된 것과 관련, 촬영중 에피소드를 묻는 질문에는 “이상우 씨와 차 뒷자리에서 엎치락뒤치락하는 장면이 있었는데 몸이 들어가기도 너무 작은 승용차라 다리를 겨우 구겨넣어서 촬영할 수 있었다”며 웃음지었다. 이에 이상우는 “굉장히 건강하게 사랑하는 커플들의 이야기라 연기하면서도 건강해지는 느낌”이라고 응수했다.

‘기분 좋은 날’ 외에도 MBC ‘우리 결혼했어요’에서 2PM의 우영과 함께 호흡을 맞추고 있는 박세영은 “(우영에게) 열심히 모니터 해줘서 고맙고 방송 보면서 많이 응원해달라고 했다”며 “드라마에서도 열심히 사랑하고, 우결에서도 열심히 하겠다고 얘기 했다”고 전했다.

SBS ‘그대 웃어요’ MBC ‘보고싶다’ 등을 집필한 문희정 작가와 SBS ‘미남이시네요’를 연출한 홍성창 PD가 의기투합한 이 작품은 주말 시간대 ‘막장 없는 가족극’을 표방하고 있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제공. S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