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로트의 연인’ 정은지 수난 3종 세트 공개…지현우 출동하라!

트로트의 연인

KBS2 월화드라마 ‘트로트의 연인’이 정은지의 업그레이드 된 수난시대를 예고했다.

장준현(지현우)이 기억을 잃은 것을 이용해 최춘희(정은지)를 무너트리려는 박수인(이세영)의 공격이 거세지면서 긴장감을 고조, 흥미진진한 전개가 이어지게 되는 것.

5일 방송되는 14회에서는 주요 인물들이 모두 모인 가운데 박수인이 준비한 장준현의 생일 파티가 펼쳐질 예정이다. 최춘희는 장준현의 생일 파티를 위해 축하무대를 서는 것을 시작으로 와인세례를 맞는 것은 기본 수영장 물에까지 빠지는 수난을 겪게 된다.

지난 방송 말미 기억이 완전히 돌아온 준현과 그 사실을 알게 된 춘희의 모습이 그려졌기에 무슨 사연인지 더욱 궁금증을 모으고 있다. 이에 장준현의 생일파티에서 벌어지게 될 에피소드에 대한 기대감까지 무한 상승하고 있다.

이 장면은 호텔 야외 수영장에서 촬영되었다. 특히, 이 날은 태풍으로 인해 비가 계속해서 쏟아지는 악조건의 상황. 지현우, 정은지, 신성록, 이세영 등 배우들은 쏟아지는 비에도 아랑곳 하지 않고 감정을 다잡는 등 열정적으로 촬영에 임해 현장의 사기를 드높였다는 후문이다.

‘트로트의 연인’의 관계자는 “오늘 방송은 긴장감과 달달함을 넘나드는 한 회가 될 것”이라며 이어 “춘희의 어머니를 둘러싼 비밀 역시 조금씩 드러나며 빠른 전개가 이어질 예정이니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트로트의 연인’ 지난 방송에서는 준현의 기억이 돌아왔음을 알게 된 춘희와 그런 춘희를 향해 “다녀왔습니다”라고 나지막이 내뱉는 준현의 모습에서 끝을 맺어 애틋함을 자아냈다.

정은지의 수난시대 3종 세트가 공개되며 궁금증을 높이고 있는 KBS2 월화드라마 ‘트로트의 연인’은 5일 밤 10시에 14회가 방송된다.

글. 박수정 soverus@tenasia.co.kr
사진제공. 제이에스픽쳐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