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 스파이크, 인도서 케이팝 메신저 발굴

XL9C0560(2)

작곡가 겸 프로듀서 돈스파이크가 주축이 된 A.S.K(Asian Sing Korean soul) 팀이 약 2주 간 인도에서 외교부 공공외교 프로젝트를 마치고 귀국했다.

돈스파이크와 재즈 색소포니스트 신현필, 포토그래퍼 박일호 등으로 구성된 A.S.K 팀은 지난 7월 말 인도 델리로 출국, 약 2주간 현지에서 머물며 인도 뮤지션 섭외 및 현지 뮤지션과 콜라보레이션 공연을 진행했다.

A.S.K 프로젝트는 기존의 해외에서 진행되는 케이팝 공연이나 오디션과 달리 우리 대중음악이 잘 알려지지 않은 곳을 직접 방문해 현지 뮤지션들과 직접 음악적 교류를 나누고 그들을 통해 케이팝을 현지에 알린다는 취지로 지난해부터 시작됐다. A.S.K 프로젝트는 외교부가 주최하는 국민모두가 공공외교관 사업의 일환으로 지난해 아프리카 케냐에서 처음 시행됐으며 올해 인도 델리에서 두 번째 사업을 진행했다.

올해 A.S.K 팀은 2주 동안 인도 델리에서 머물며 재즈 색소포니스트 신현필과 인도 정상급 기타리스트 아지타 발라니(Aditya Balani)와 합동공연, 현지 라디오 프로그램 출연, 인도 전통 악기 뮤지션 섭외, 보컬리스트 오디션 일정 등을 진행했다.

7월 25일 인도 델리 로디 가든 야외 공연장에서 열린 색소포니스트 신현필과 아지타 발라니의 합동공연에서는 유재하의 ‘사랑하기 때문에’ 조용필의 ‘친구여’ ‘섬집아기’ 등 우리 고유의 정서가 듬뿍 담긴 음악들이 한국과 인도 뮤지션들의 손끝에서 연주되는 특별한 공연을 진행하기도 했다. 이날 공연에는 약 250여명의 교민 및 현지 음악관계자, 군 장성 등 다양한 관객이 모인 것으로 알려졌다.

또 A.S.K 팀의 돈스파이크, 신현필, 육숙희 등은 한국 뮤지션으로는 최초로 델리 유명 라디오 방송 HIT 95FM 프로그램 ‘블랙퍼스트 잼’(Breakfast Jam)에 직접 출연해 라이브 연주를 들려주고 K-팝을 직접 소개하기도 했다.

돈스파이크는 “우리 대중음악이 거의 소개가 되지 않은 나라나 문화권에 일방적으로 소개하는 차원이 아니라 현지의 뛰어난 뮤지션들에게 우리 음악의 매력을 어필해 그들을 통해 우리 음악을 알리는 것을 취지로 하는 프로젝트”라고 소개하고 “현지 방송국, 음반 기획사, 음악학교 등을 직접 방문해 실력이 뛰어나고 우리 음악에 대한 관심이 남다른 뮤지션을 3명을 선별했다”고 밝혔다.

이어 “이들이 우리의 음악을 자신들의 정서로 표현하도록 함으로써 자연스럽게 인도에 우리 음악을 알리고, 우리 역시 이들을 통해 인도의 음악을 접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며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우리 문화를 세계에 알리는 일이 ‘K-팝 전파’라는 일방향의 형태가 아닌 쌍방향의 문화적 교류 차원으로 한 차원 성장하길 기대해 본다”고 전했다.

한편 A.S.K팀은 인도 전통 악기인 타블라 연주자 아메드 제헤브(Ammed Zeheb), 사랑기 연주자 슈하일(Suhali) 보컬리스트 베이오 베로(Veiow Wero) 등 총 3명을 선발, 오는 10월 한국에 초청해 인도 뮤지션들이 재해석한 K-팝 공연을 준비한다.

글. 권석정 morib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