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핑크 AOA, 일본 시장 두드리는 걸그룹의 매력은?

에이핑크(위쪽)와 AOA

에이핑크(위쪽)와 AOA

걸그룹의 일본 진출이 활발해진다. 대세 걸그룹 에이핑크와 AOA가 나란히 10월 일본 데뷔를 선언했다.

먼저 지난 4일 일본 도쿄 시나가와 스텔라볼에서 데뷔 쇼케이스를 개최한 에이핑크는 “10월 22일 싱글 ‘노노노(NoNoNo)’를 발표한다”고 공식 진출일을 공개했다. 공식 데뷔 전이지만 에이핑크의 현지 인기는 예사롭지 않다. 2,000여 명의 현지 팬들이 모인 쇼케이스는 참석 경쟁률이 26:1에 달할 정도였다. 또한, 후지TV를 포함한 140여 개의 매체와 400여 명이 취재진이 참석해 에이핑크에 대한 뜨거운 관심을 나타냈다. 에이핑크의 현지 유료 팬클럽 또한 최근 회원수 4,000명을 돌파해 인기 상승 중이다. 에이핑크 소속사 에이큐브엔터테인먼트 또한 일본 진출에 대해 고무적인 반응이다. 이들은 “러브콜이 쇄도한다”며 “청순파의 지위를 확립한 에이핑크가 현지에서도 전매특허 매력을 각인시킬 수 있을지 기대해 달라”고 당부했다.

‘짧은치마’, ‘단발머리’ 2연타석 히트로 차기 대세 유망주로 꼽히는 AOA도 10월 1일 데뷔한다. AOA는 이미 지난해 일본에서 쇼케이스를 치렀으며, 올 3월에는 FNC엔터테인먼트의 패밀리 콘서트 ‘FNC킹덤’ 무대를 통해 현지 팬들에게 이름을 알렸다. AOA는 밴드와 댄스가 모두 가능한 AOA만의 독특한 콘셉트가 일본 시장에서 주효할 것으로 보인다. 소속사 관계자는 “일본은 밴드씬이 발달해있고, 다양성이 존재하는 음악시장이어서 밴드도 가능한 AOA가 높은 평가를 받고 있다”고 전했다.

에이핑크와 AOA는 모두 국내에서 가장 사랑받았던 곡을 번안해 일본에 진출한다. 국내를 사로잡은 매력으로 열도까지 사로잡겠다는 전략이다. 에이핑크의 일본 데뷔곡 ‘노노노’는 지난해 국내 최대 음원사이트는 멜론에서 연간 음원 순위 3위를 기록할 정도로 큰 사랑을 받았던 곡이다. 에이핑크에게 첫 지상파 1위 트로피를 안겨다주기도 했던 ‘노노노’는 에이핑크가 가진 청순한 요정돌의 매력과 상큼한 힐링 에너지를 모두 담은 대표곡이다.

AOA의 데뷔곡 ‘미니스커트’ 또한 AOA에게 데뷔 첫 1위를 안겨다준 곡인 ‘짧은치마’를 번안한 곡이다. 또한, 에이핑크의 청순한 매력과 달리 섹시하면서도 아찔한 매력을 지니고 있어 걸그룹 시장에 다양성을 불어넣을 것으로 보인다.

걸그룹이 주도하는 일본 내 한류는 소녀시대, 카라 이후로 이렇다할 큰 성과를 내지 못하고 있다. 국내 정상을 찍은 에이핑크와 성장하는 AOA가 일본 한류에서 어떤 성과를 거둘지 귀추가 주목된다.

글. 박수정 soverus@tenasia.co.kr
사진. 팽현준 pangpang@tenasia.co.kr, FNC엔터테인먼트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