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주은, SBS ‘내겐 너무 사랑스러운 그녀’ 자진 하차

배우 임주은

배우 임주은

배우 임주은이 최근 캐스팅된 SBS 수목드라마 ‘내겐 너무 사랑스러운 그녀(극본 노지설, 연출 박형기, 이하 내그녀)’에서 자진 하차한다.

5일 소속사 킹콩엔터테인먼트는 “임주은이 최근 ‘내그녀’에서 신해윤 역으로 캐스팅됐으나 출연 결정 후 캐릭터 해석, 스케줄 문제 등 세부적인 협의 항목에서 제작사와 소속 매니지먼트사 간의 이견을 좁히지 못해 결국 아쉬움 속에 드라마 하차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내그녀’는 가요계를 무대로 상처투성이의 청춘 남녀들이 음악을 매개로 서로의 상처를 보듬고 진실한 사랑을 키워나가는 로맨틱 러브 판타지로, 임주은은 극 중 자기 감정에 솔직한 연예 기획사 이사 신해윤 역으로 낙점됐었다.

소속사 측은 “캐릭터에 대한 이해가 서로 달랐던 점이 캐스팅 후 추가 상의 과정에서 확인됐고, ‘내그녀’ 차기작으로 긍정 검토 중인 영화 스케줄 정리도 쉽지 않아 제작사와 매니지먼트사는 마라톤 회의를 가지며 접점을 찾기 위해 애썼으나, 결국 이견을 좁히지 못하고 서로 합의 하에 출연하지 않는 방향으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제공. 킹콩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