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경꾼일지’ 등장하자마자 월화극 최강자로 우뚝

야경꾼일지

MBC 월화드라마 ‘야경꾼 일지’가 등장과 함께 동시간대 시청률 1위에 등극했다.

5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4일 첫 방송된 MBC ‘야경꾼 일지’는 10.9%의 전국 시청률을 기록했다. 이는 전작인 ‘트라이앵글’ 첫회 시청률 8.9%에 비해 2%포인트 높을 뿐만 아니라 마지막회 시청률 10.5%에 비해서도 0.4%포인트 상승한 수치다.

‘야경꾼 일지’는 귀신을 부정하는 자와 이용하려는 자, 그리고 물리치려는 자, 세 개의 세력 사이에서 펼쳐지는 이야기를 그린 판타지 로맨스 활극으로 정일우가 귀신 보는 왕자 이린으로, 정윤호가 조선 최고의 검술 시력을 지닌 무관 무석으로 고성희가 백두산 마고족 출신의 도하로 분했다.

한편 ‘야경꾼일지’와 동시간대 방송된 KBS2 ‘트로트의 연인’은 9.1%를 기록해 2위에 자리했다. 권상우 최지우의 재회로 눈길을 끌었던 SBS ‘유혹’은 8.3%라는 아쉬운 시청률을 보였다.

글. 정시우 siwoorain@tenasia.co.kr
사진제공. M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