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정상회담’ 성시경 “삼수시절 어머니가 관악산 정상에서 100일 기도”

비정상회담 캡쳐

성시경이 삼수 시절에 대해 언급했다.

4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비정상회담‘에서는 세계 각국의 교육열에 대한 이야기가 공개됐다.

이날 전현무는 “저희 어머니는 목동의 소문난 치맛바람이었다. 어떤 학원의 어디 선생님이 유명하다는 정보를 다 모았다. 근데 제가 재수해서 어머니가 손을 놓으셨다”고 말했다.

이에 전현무는 성시경에게 “삼수는 어떠냐”고 물었고 성시경은“삼수를 하면 가장 빠른 시간에 인간이 저렇게 늙을 수 있겠구나를 볼 수 있다. 그게 가장 마음이 아팠다”고 털어놨다.

이어 성시경은 “어머니가 저 삼수 시절 100일 동안 기도를 하셨다. 관악산 정상에 있는 절에 가서 108배를 하고 내려온다. 공부하란 얘기는 안하시고 아침에 절에 가신다”고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다.

글. 송수빈 인턴기자 sus5@tenasia.co.kr
사진. JTBC ‘비정상회담’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