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링캠프’ 수리아빠 정웅인, 오소녀 데리고 사는 사연은?

힐링캠프정웅인정웅인이 자신만의 오소녀를 공개했다.

4일 방송된 SBS ‘힐링캠프’에 출연한 정웅인은 자신의 오소녀인 어머니 정진숙, 부인 이지인, 세 딸 정세윤, 정소윤, 정다윤을 공개했다. 오소녀는 자신들의 가족들이었던 것.

이날 방송에서 정웅인은 가족에 대한 무한 사랑을 공개하며 팔불출 딸바보 아빠임을 과시했다.  큰딸 세윤이는 ‘연예인으로 대성할 스타 2위’에도 뽑혔을 정도로 타고난 끼로 유명하다. 정웅인은 “아이는 절대 연예인 시키지 않겠다”라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으나,  MBC ‘일밤-아빠 어디가’에 딸들과 함께 출연하여 딸 사랑을 과시한 바 있다.

이에 MC 이경규가 앞뒤가 맞지 않느냐는 질문을 던지자  정웅인은 “세윤이를 통해 돈 벌고 싶지 않다고 한적은 없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 정웅인은 “부동산 때문에 지게 된 대출금도 갚고 나머지 돈으로 세윤이 통장을 만들겠다”고 밝혀 위트있는 면모도 드러냈다.

글. 이제현 인턴기자 leejay@tenasia.co.kr
사진. SBS  ‘힐링캠프’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