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혹’ 권상우, 최지우 고백 거절 “저도 좋아하지만…”

'유혹' 방송화면

‘유혹’ 방송화면

권상우가 최지우의 고백을 거절했다.

4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유혹’ 7회에서는 유세영(최지우)이 차석훈(권상우)에게 격정적인 사랑을 고백하는 모습이 방영됐다.

유세영은 석훈에게 그의 아내 홍주(박하선)와 만났었다고 털어놓았다. 세영은 석훈을 소유한 홍주에 대한 강한 질투심을 고백하며 “아프고 쓰라려서 나도 모르게 진심이 나와 버렸어요, 앞으로 혼자 감추지 않아도 되니까 차라리 잘됐어요” 라고 말했다. 이어 세영은 “나 차석훈 씨 좋아해요. 좋아해서 화가 나요. 자꾸 생각나고, 생각나면 보고 싶고, 보고 있으면 알고 싶어져요”라고 격정적인 감정을 드러냈다.

하지만 차석훈은 “저도 대표님 좋아합니다. 생각나고, 보고 싶고, 궁금하고, 저도 똑같이 그랬습니다”라고 털어놓으며, “그렇지만 거기까지입니다. 그 이상의 감정은 제가 아닙니다. 저한테는 홍주가 있고, 전 제 아내 사랑합니다”라고 거절했다. 세영, 석훈, 홍주의 아찔한 곡예와도 같은 삼각관계. 가질 수 없을 때 더 달콤한 사랑의 이야기로 결말까지 시선을 뗄 수 없게 할 듯 하다.

글.이제현 인턴기자 leejay@tenasia.co.kr
사진. SBS ‘유혹’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