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경꾼일지’ 첫회 시선 사로잡은 것은 최원영과 김성오

'야경꾼일지' 방송화면

‘야경꾼일지’ 방송화면

MBC 새 월화드라마 ‘야경꾼일지’의 첫 회, 정일우, 정윤호, 고성희, 서예지 등 주인공 캐릭터들은 아역분량 탓에 등장하지 않은 가운데 시선을 잡아끈 배우는 사담 역 김성오와 해종 역 최원영이었다.

4일 오후 첫 방송된 ‘야경꾼일지’는 조선시대를 배경으로 귀신을 부정하는 자와 귀신을 이용하는 자, 그리고 귀신을 물리치는 자 등 각기 다른 세력 사이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첫 회부터 귀물들이 궁궐에 침입해 어린 왕자 이린(김휘수, 성인 정일우)을 위협하는 장면이 그려졌고, 이에 분노한 왕 해종의 모습도 담겼다. 해종은 이날 귀물을 퇴치하려 직접 군대를 끌고 나섰고, 정통 사극 속 전형적인 왕을 빗겨간 ‘액션왕’의 모습을 과시했다. 특히 백두산 마고족과 마주쳐 사담에게 잡혀간 연하(유다인)을 구하는 과정에서 뿜어낸 카리스마로 안방을 장악했다.

또 이날 방송에는 이무기를 숭배하는 사악한 용신족 계승자 사담 역의 김성오도 심상치않은 카리스마를 드러내며 색다른 악역을 예고했다. 범상치 않은 헤어와 마스크, 그리고 의상으로 베일에 싸인 부족의 모습을 비주얼적으로 드러낸 그는 짧은 분량에도 불구 캐릭터가 가진 독특한 분위기를 한껏 뿜어내는 것에 성공했다. 이날 마고족 무녀 연하를 납치, 그들의 신에 제물로 바치는 승천 의식이 치뤄진 가운데 김성오는 발성까지 바꿔 판타지 캐릭터를 표현하려 애썼다.

글. 박수정 soverus@tenasia.co.kr
사진. MBC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