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경꾼일지’가 표현한 조선시대 귀신은?

'야경꾼일지' 방송화면

‘야경꾼일지’ 방송화면

MBC 새 월화드라마 ‘야경꾼일지’가 첫 회부터 CG화면으로 귀신을 전면 등장시켰다.

4일 오후 첫 방송된 ‘야경꾼일지’는 조선시대를 배경으로 귀신을 부정하는 자와 귀신을 이용하는 자, 그리고 귀신을 물리치는 자 등 각기 다른 세력 사이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이날 첫 회에는 아직 어린 왕자 이린(김휘수, 성인 정일우)가 궁궐에 쳐진 결계가 깨지며 침입하게 된 귀물들에 위협받는 장면이 그려졌다. 왕자 이린이 위협을 받자, 왕 해종(최원영)은 크게 분노했다. 해종은 이무기를 숭배하는 용신족의 짓임을 알고 직접 군대를 끌고 처단하려 나섰다. 하지만 왕의 결정에 관료들의 의견은 각기 엇갈렸다.

이처럼 첫 회부터 귀신으로 인한 에피소드가 본격적으로 전개된 가운데, 귀신이 등장하는 장면이나 검은 귀물들의 공격으로 궁이 파괴되는 장면들, 또 하늘에서 떨어지는 유성 등이 모두 CG로 처리됐다. 판타지 사극인 ‘야경꾼일지’는 일찍부터 CG가 대거 등장할 것이 예고된 가운데, 그 베일이 벗겨진 것이다.

이외에도 이날 ‘야경꾼일지’ 첫 회에서는 지극히 판타지 적인 사담(김성오)이라는 존재를 내세워 판타지 사극만의 특징을 내세웠다.

글. 박수정 soverus@tenasia.co.kr
사진. MBC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