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볼러, 박봄 디스 에이코어 케미에게 불쾌한 심경 “까불지마”

벤볼러

미국 힙합계 유명인사 벤 볼러가 최근 박봄을 디스한 걸그룹 에이코어의 케미에 대해 언급했다.

벤볼러는 지난 3일 자신의 트위터에 “케미 그 애가 뭔데 확 불 싸질러 버릴까. 네가 그런 소리를 할 만큼 머리가 컸으면 맞아도 될 소리를 했다는 것 알겠네. 우리 팸한테 까불지마”라는 글을 올리며 불쾌한 심경을 드러냈다.

앞서 케미는 지난 1일 YG엔터테인먼트 소속 걸그룹 2NE1의 박봄을 디스하는 내용의 곡 ‘두 더 라잇 띵(Do The Right Thing)’을 공개했다.

공개된 곡에는 ‘젤리박스에 약이 빠졌어? 사라진 니 4정 누가 봐줬어? 검찰이 언제부터 이렇게 착해 빠졌어?’, ‘법무부 홍보대사? 최초의 밀수돌 타이틀 획득했네’, ‘빽 좋은 회사 뒤에 숨어있다가 또 잠잠해지면 나오겠지. 너한테 절대 치명타는 없겠지?’등의 직설적인 내용이 담겨있다.

박봄은 지난 2010년 암페타민을 밀수입하다 적발됐으나 입건유예 처분을 받은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논란이 된 바 있다.

글. 박수정 soverus@tenasia.co.kr
사진제공. 벤볼러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