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경꾼일지’, 본방사수 독려샷 대방출…화기애애 촬영 현장 엿보기

야경꾼 일지_본방사수 독려샷

‘야경꾼일지’가 첫 방송을 기다려준 시청자들을 위해 배우들의 애정과 애교가 철철 넘치는 ‘본방사수 독려샷’을 공개했다.

조선시대 퇴마사 ‘야경꾼’이라는 색다르고 독특한 소재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공략할 MBC 새 월화특별기획 ‘야경꾼일지’(이주환 연출/ 유동윤, 방지영 극본/ 래몽래인 제작) 측은 4일 첫 방송을 앞두고, 배우들의 ‘야경꾼일지’에 대한 사랑이 느껴지는 사진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 정일우는 시청자들에게 사랑을 전하고자 깜찍한 손 하트를 날리고 있어 보는 사람의 입가에 절로 미소가 지어지게 만들고 있다. 귀신 보는 왕자 이린이라는 캐릭터를 맡은 정일우는 더운 날씨에도 촬영 중 계단을 내려오며 기분 좋게 브이자를 손으로 그리는 등 애교를 대 방출했다.

더불어 함께 공개된 사진 속에는 정윤호와 고성희, 이하율이 촬영 쉬는 시간에 도란도란 모여 앉아 귀엽게 브이자를 그리고 있는 모습이 담겨 있어 화기애애한 촬영장 분위기를 느낄 수 있게 해주며 ‘야경꾼일지’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또한, ‘야경꾼일지’에 출연하는 배우들은 하나같이 대본을 들고 있어 눈길을 끈다. 정윤호 고성희 서예지 등은 ‘야경꾼일지’에 대한 넘치는 사랑을 표현하고자 한 것으로, 첫 방송을 함께 해 달라는 그들의 애교 넘치는 행동이 담긴 것.

‘야경꾼일지’의 제작사 래몽래인 측은 “더운 날씨와 기상변화의 악조건 속에서도 모든 배우들과 스태프들이 함께 힘을 모아 색다르고 보는 재미가 있는 드라마를 만들기 위해 노력했으니, ‘야경꾼일지’에 대한 따뜻한 관심과 사랑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야경꾼일지’는 조선시대를 배경으로 귀신을 부정하는 자와 귀신을 이용하려는 자, 그리고 귀신을 물리치려는 자, 세 개의 세력 사이에서 펼쳐지는 이야기를 경쾌한 감각으로 그려낸 판타지 로맨스 활극이다. 4일 밤 10시 첫 방송 이후 매주 월, 화요일에 방송된다.

글. 박수정 soverus@tenasia.co.kr
사진제공. 래몽래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