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애의 발견’, 과감한 카피와 6인 6색의 캐릭터샷 공개

연애의발견 6인 캐릭터샷

 

‘연애의 발견’에서 리얼하게 연애중인 6인의 캐릭터샷이 공개됐다. KBS2 새 월화드라마 ‘연애의 발견’(극본 정현정, 연출 김성윤 이응복, 제작 제이에스픽쳐스)에서 리얼한 연애담을 이끌어갈 정유미, 문정혁, 성준, 윤진이, 윤현민, 김슬기의 캐릭터가 공개됐다. “잤냐? 잤네, 잤어!”라는 대담한 카피, ‘애인에게 숨기고 싶은’ 솔직한 네 글자 명사와 함께 공개된 6인 캐릭터샷은 이들이 만들어갈 진짜 연애 이야기에 대한 기대를 높이고 있다.

‘연애의 발견’은 남하진(성준)과 연애 2년차에 접어든 한여름(정유미)에게 구남친 강태하(문정혁)가 등장하면서 시작된다. 여름과 하진은 적당한 배려와 적절한 밀당으로 성숙하게 연애중인 30대 커플. 솔직하고 새침한 여름과 다정하고 섬세한 하진은 주변 눈치 보지 않고 여전히 서로에게 애정을 쏟아 붓는 알콩달콩 닭살 커플이다.

반면 여름과 태하는 모든 것이 어설펐던 20대에 만나 뜨거운 만큼 상처도 깊었던 연애를 했다. 여름은 태하 때문에 아픔도 많이 겪었지만, 그로 인해 이제는 연애를 주도하는 법을 깨달을 만큼 성숙했다. 반면 태하는 그때 여름과 왜 헤어졌는지도 몰랐고, 정신을 차리고 보니 그녀는 옆에 없었다. 여름이 다시 그리워졌을 때 그녀가 눈앞에 다시 나타났다.

그런 와중에 하진도 아무에게도 말하지 못했던 과거의 상처에 존재하는 안아림(윤진이)과 마주친다. 여름의 하우스메이트 도준호(윤현민)와 한솔(김슬기)은 각각 “오는 여자 안 막는” 수많은 연애와 “혼자만 끓어오르는” 순수한 연애를 하다가 ‘썸’관계로 발전하기 시작한다. 이밖에도 ‘연애의 발견’엔 다양한 남녀관계와 연애스토리가 드라마를 가득 채운다.

제작사 제이에스픽쳐스 관계자는 “‘연애의 발견’은 연애로 시작해 연애로 끝나는 드라마다. 드라마에 등장하는 모든 캐릭터들이 다양한 방식과 느낌의 연애담을 만들어갈 것이다. 이런 연애, 저런 연애를 보면서 시청자들이 함께 공감할 수 있는 가장 현실적인 드라마를 만들겠다”고 전했다.

‘로맨스가 필요해’ 시리즈를 집필한 정현정 작가와, 드라마스페셜 ‘사춘기 메들리’, ‘내가 결혼하는 이유’ 등을 연출한 김성윤PD가 의기투합한 작품인 ‘연애의 발견’. 로맨틱 코미디나 멜로드라마 장르와는 차별화된 진짜 연애스토리를 들고 오는 8월18일 시청자들을 찾아간다.

글. 이제현 leejay@tenasia.co.kr
사진. 제이에스픽쳐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