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맨이 돌아왔다’ PD, ‘추 부녀’ 하차설 일축…“사실무근”

추사랑(왼쪽), 추성훈 부녀

추사랑(왼쪽), 추성훈 부녀

KBS2 ‘해피선데이-슈퍼맨이 돌아왔다(슈퍼맨)’의 연출을 맡은 강봉규 PD가 ‘추성훈-추사랑 부녀’ 하차설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앞서 4일 오후 한 매체는 “일부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배우 장근석이 자신의 라디오에서 추성훈의 하차를 언급했다”고 보도했다.

이에 강 PD는 텐아시아에 “사실무근이다. 관련한 내용을 논의한 적이 없다”며 ‘추 부녀 하차설’을 강하게 일축했다.

현재 추성훈-추사랑 부녀는 지난해 11월부터 ‘슈퍼맨이 돌아왔다’에 고정으로 출연 중이다.

글. 김광국 realjuki@tenasia.co.kr
사진. 팽현준 pangpan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