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YJ 멤버십 위크 성료, 박람회부터 팬미팅까지…’JYJ의 모든 것을 만나다’

JYJ 쇼케이스

상업성을 완전히 배제한 소통형 무료 팬서비스인 JYJ 멤버십 위크(JYJ Membership Week)가 3일 막을 내렸다.

씨제스 엔터테인먼트는 “지난 7월 31일부터 8월 3일까지 총 나흘간 코엑스 C, D홀에서 진행된 ‘2014 JYJ 멤버십 위크’가 성황리에 종료됐다. 총 1만 8,000여 국내외 팬들이 멤버십 위크를 통해 소중한 추억을 쌓았다”고 전했다.

코엑스 C, D홀에서 펼쳐진 이번 박람회는 ‘JYJ의 음악’이라는 테마 아래 JYJ 히트곡들이 믹싱된 음악과 멤버들의 디제잉 영상으로 꾸며진 JYJ 클럽, 타이틀곡 ‘백 시트(BACK SEAT)’ 뮤직비디오 세트장, 600여 점에 달하는 역대 공연 의상이 전시되어 있는 드레스룸 등 이번 앨범 [JUST US]를 비롯하여 그동안 JYJ가 해왔던 음악들과 관련된 모든 것들을 만나볼 수 있는 공간으로 꾸며졌다.

뿐만 아니라 JYJ의 매거진을 관람하면서 아이스크림을 맛볼 수 있는 북카페와 JYJ의 근황 및 비하인드 영상이 상영되는 JYJ THEATER, 멤버들의 사진과 함께 촬영할 수 있는 스티커사진샵 등 그 어느 때보다 큰 공간에서 다양한 양질의 콘텐츠들로 팬들의 오감을 만족 시켰다.

관계자는 “팬들과 더욱 가까이 소통하려는 취지 아래 매년 진행되고 있는 JYJ의 멤버십 위크는 올해도 팬들과 교감하는 자리를 만들었고, 팬들의 만족도는 매우 높았다. 단발성 행사가 아닌 지속적 행사로 자리 잡고자 했던 멤버십 위크가 어느덧 세 번째를 맞는데, 계속해서 팬들과 JYJ가 소통할 수 있는 기회를 만들고자 노력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지난 2일과 3일에는 사전에 추첨된 회원들에 한해 팬미팅이 마련됐다. JYJ는 양일간 4천여 일본 팬들, 6,000여 한국 팬들과 함께 근황 토크를 나누고 다양한 게임 등을 하며 화기애애한 시간을 보냈다. 이번 팬미팅에는 지난 29일 발매한 JYJ의 정규 2집 ‘저스트 어스(JUST US)’의 쇼케이스를 통해 새 앨범의 수록곡들을 처음으로 팬들에게 공개해 보다 뜻깊은 시간을 가졌다.

JYJ는 “매년 이렇게 함께 모여 좋은 추억을 쌓을 수 있는 기회가 있어서 기쁘다. 앞으로도 계속해서 이런 자리를 통해 팬들과 함께하는 시간 가질 수 있었으면 좋겠다”는 소감을 전했다.

현장에서 만난 팬 아야코(여, 27)는 “JYJ 멤버십 위크에 올해로 세 번째 방문인데 매년 새로운 JYJ를 만날 수 있어서 기쁘다. 오로지 팬들을 위해 준비한 박람회에 감사하고, 이런 기회를 접할 수 있는 팬이라 행복하다”라고 전했으며 에이미(여, 34)는 “팬들과 소통하고자 하는 JYJ의 마음이 고스란히 느껴져 좋았다. 매년 체험하고 즐기는 다양한 콘텐츠들에 내년 멤버십 위크가 벌써부터 기다려진다”고 전했다.

이번 JYJ의 멤버십 위크에 참석하기 위해 일본에서 4,000명의 팬들이 한국을 찾았다. 관계자는 “요즘 일본 한류가 침체기라 말하는 가운데 JYJ를 보기 위해 4,000여 일본팬이 한국을 찾았다는 것은 관광업계에서도 반가워할 일이다. 매년 JYJ의 멤버십 위크를 위해 대규모의 일본 팬들이 입국한다는 건 JYJ가 가지는 대단한 효과라고 할 수 있다”라고 전했다.

총 나흘간 1만 8,000여 팬들과 함께 소통의 자리를 함께한 JYJ는 오는 8월 9일 잠실 주경기장에서 2014 아시아 투어 ‘더 리턴 오브 더 킹(THE RETURN OF THE KING)’의 첫 포문을 연다.

글. 박수정 soverus@tenasia.co.kr
사진제공. 씨제스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