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보영 엄지원 ‘소녀’, 3일 첫 촬영…1938년 요양기숙학교에서 어떤 일이?

제공, 롯데엔터테인먼트
박보영 엄지원의 주연의 미스터리 신작 ‘소녀’(가제)가 3일 첫 촬영에 돌입했다.

‘소녀’는 1938년 경성의 요양기숙학교에 한 소녀가 전학 오면서 겪게 되는 기이한 일들을 그린 미스터리 작품. ‘천하장사 마돈나’ ‘페스티발’ 등을 연출한 이해영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박보영이 극 중 기숙학교의 숨겨진 비밀을 파헤치는 전학생 주란 역을 맡았다. 순수함과 불안한 감성이 공존하는 소녀의 모습을 드러낸다.

박보영과 호흡을 이룰 엄지원은 소녀들의 생활을 책임지는 기숙학교 교장 역을 맡았다. 기품과 지성을 갖춘 모든 소녀들의 선망의 대상이지만, 주란이 학교의 비밀에 접근할 수록 본모습을 드러내는 인물로, 강렬한 카리스마와 과감한 연기력을 선보일 예정이다.

전학 온 주란의 유일한 친구이자 누구에게도 말할 수 없는 비밀을 간직한 연덕 역에는 신예박소담이 나서 긴장감을 불어 넣는다.

‘소녀’는 지난 3일 대구에 위치한 계성 학교에서 첫 촬영을 시작했다. 주란이 전학 오기 전 자신과 똑같은 이름을 가진 소녀가 있었다는 사실을 알게 되는 장면으로 출발을 알렸다. 본격적인 촬영에 돌입한 ‘소녀’는 내년 상반기 개봉을 목표로 하고 있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
사진제공. 롯데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