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유만만’ 강수지, “과거 김완선, 이모 한백희 때문에 가까이 갈 수 없었다”

여유만만 캡처

가수 김완선과 강수지가 과거 친해지지 못했던 사연을 밝혔다.

4일 방송된 KBS2 ‘여유만만’에는 김완선과 강수지가 출연했다. 이날 MC들은 두 사람에게 “과거 최고의 스타였던 두 사람은 무대에 함께 섰을 텐데 왜 안 친했느냐?”고 질문했다. 이에 강수지는 “김완선은 늘 고(故) 한백희 선생님과 있었다”고 답했다.

이어 “김완선이 늘 한백희 선생님 옆에 있어 가끔 인사를 하려고 해도 한백희 선생님이 인사를 받아 주시는 게 전부였다”며 “김완선과는 눈인사밖에 할 수 없었다”고 덧붙였다. 또한, 강수지는 당시 가수들이 매일 몰려다녔는데 거기에 김완선만 없었다고 전했다.

김완선은 “그때는 나만 빼고 모인다는 사실을 전혀 몰랐다. 그냥 다들 나처럼 살겠거니 했었다”고 답했다.

고 한백희는 대한민국 1호 여성 매니저이자 김완선의 친이모다.

글. 박수정 soverus@tenasia.co.kr
사진제공. KBS2 ‘여유만만’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