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경꾼 일지’, 스펙터클 백두산 원정으로 첫 포문

제공. 래몽래인

야경꾼 일지

MBC 새 월화드라마 ‘야경꾼 일지’가 스펙터클한 백두산 원정으로 스토리의 문을 연다.

4일 첫 방송하는 ‘야경꾼 일지’ 1회에서는 귀신 보는 왕자 이린(정일우)의 아버지인 해종(최원영)과 악의 축 사담(김성오)의 운명적인 대결과 함께 백두산 야생 처자 도하(고성희)의 언니이자 마고족 무녀 연하(유다인)의 이야기가 그려진다.

같은 날 방송에 앞서 공개된 사진은 마고족 무녀만이 피울 수 있는 전설의 꽃 천년화를 찾아 백두산 원정에 나선 해종과 그로 인해 이무기 승천의식을 방해 받은 사담의 모습을 담았다. 특히 승천의식의 제물로 나무에 매달려 있는 연하의 모습이 눈길을 끄는데 과연 해종이 사담과의 대결에서 승리해 연하를 구출할 수 있을지 궁금증을 불러일으킨다.

1회에서 그려질 백두산 원정은 조선의 궁궐뿐만 아니라 이린과 도하에게까지 영향을 주게 되는 큰 사건이다. 더불어 해종과 만난 어린 도하(이채미)의 모습이 포착돼 이후 이린과 도하의 만남이 우연이 아니었음을 암시하고 있다.

‘야경꾼 일지’는 첫 회부터 스펙터클한 스토리로 이린-도하-사담-해종-연하의 얽히고 설킨 운명을 속도감 있는 전개와 몰입도 높이는 연출로 그려낼 예정이다.

이와 관련해 ‘야경꾼 일지’ 제작사 래몽래인 측은 “‘야경꾼 일지’ 1회에서는 배경이 되는 큰 사건과 캐릭터간의 관계가 속도감 있게 펼쳐질 예정이다. 특히 백두산 원정은 이린과 도하의 파란만장한 운명의 시작점이다. 과연 백두산 원정에서 무슨 일이 생길지 관심을 갖고 지켜봐 주시길 바란다”며 “‘야경꾼 일지’에 많은 관심과 본방 사수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야경꾼 일지’는 조선시대를 배경으로 귀신을 부정하는 자와 귀신을 이용하려는 자, 그리고 귀신을 물리치려는 자, 세 개의 세력 사이에서 펼쳐지는 이야기를 경쾌한 감각으로 그려낸 판타지 로맨스 활극이다. 첫 방송은 4일 오후 10시.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제공. 래몽래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