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유만만’ 김완선, 결혼 포기 선언? “남자 만나기엔 나이 많다”

여유만만 김완선

김완선이 결혼에 대한 솔직한 이야기를 전했다.

4일 오전 방송된 KBS2 ‘여유만만’에서 김완선은 ‘댄싱퀸의 귀환, 한국의 마돈나’라는 주제와 함께 게스트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김완선은 결혼 질문에 “남자를 만나기에 나이가 너무 많다”고 답했다.

이어 이상형을 묻자 강동원을 꼽았다. 김완선은 “드라마를 보면서 조금 바뀌었다. 요즘에는 박유천 씨도 좋고, 이민호 씨도 좋다”며 웃었다. MC들은 “연예계 남자들은 19살 연하와도 결혼했다”며 “할리우드는 연상연하가 대세다”고 김완선을 응원했다.

김완선은 “작년까지만 해도 19살 연하가 괜찮다고 생각했다. 그런데 올해부터는 그런 마음도 접었다”며 “그냥 보는 걸로 만족하려고 한다”고 웃으며 말했다.

글. 박수정 soverus@tenasia.co.kr
사진제공. KBS2 ‘여유만만’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