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정상회담’ G11이 말하는 세계의 성교육, 기욤 “에이즈 환자가 성교육”

기욤

‘비정상회담’ 캐나다 대표 기욤

각국 청년들의 뜨거운 토론으로 인기를 끌고 있는 종합편성채널 JTBC ‘비정상회담’이 세계의 성교육 실태를 공개한다.

최근 진행된 ‘비정상회담’ 녹화에서 게스트로 출연한 방송인 하하와 가수 스컬이 “성교육을 학교 필수과목으로 지정해야 한다”고 말하자, 이에 외국인 패널 G11이 각 나라의 성교육 방법을 상세하게 털어놓은 것.

터키 대표 에네스 카야는 “터키에서는 학교에서 성교육을 진행하지 않는다. 고등학교 생물 시간에 남녀의 차이를 알려주는 정도다. 학교에서 성교육을 실시한다고 해서 아이들이 야동을 생물학적 시각으로 보진 않는다”며 여느 때와 다름없이 보수적인 생각을 드러냈다.

캐나다 대표 기욤 패트리는 “나는 20년 전의 성교육 수업시간을 정확히 기억한다. 실제 에이즈 환자가 학교에 와서 성교육을 해 줬기 때문이다. 그 사람 얘기를 듣고 피임의 중요성을 확실하게 깨달았다”고 말해 캐나다의 색다른 성교육에 모두가 놀라워했다는 후문이다.

각국 비정상 대표들이 밝히는 다양한 성교육 방법들은 오는 8월 4일 월요일 밤 11시, JTBC ‘비정상회담’에서 확인할 수 있다.

글. 박수정 soverus@tenasia.co.kr
사진제공. JT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