잔나비, 펜타포트 슈퍼스타 속 ‘슈퍼루키’ 빛났다

잔나비 슈퍼루키

밴드 잔나비가 지난 8월 1일 개막한 ‘인천 펜타포트 록 페스티벌 2014’에 슈퍼루키로 당찬 무대를 선보였다.

잔나비는 ‘인천 펜타포트 록 페스티벌 2014’ 셋 째날인 8월 3일 인천 송도 달빛축제공원 펜타파크에서 열리는 ‘문라이트 스테이지(MoonLight Stage)’ 무대에 올랐다. 이날 잔나비는 오후 1시 10분부터 지난 4월 발매한 디지털 싱글 ‘로켓트’를 포함해 ‘작전명 청춘’, ‘봉춤을 추네’, ‘파이어(Fire)’ 등의 자작곡을 선보이며 관객들과 함께 열정의 시간을 녹여냈다.

잔나비 보컬 정훈은 무대에 올라 “잔나비가 인천 펜타포트 록 페스티벌 무대에 설 수 있도록 성원해준 팬들에게 감사의 말을 전하고 싶다”고 운을 떼며 “온몸을 내던질 각오로 모든 열정을 쏟아 붓겠다. 팬들의 눈과 귀를 즐겁게 해드리는 무대면 족하다”고 전하며 다양한 바리에이션의 보이스로 무대를 채웠다.

이번 펜타포트 슈퍼루키 선발은 1차 온라인 예선에서 선정된 200여 팀 중 지난 7월 4일,5일 KT&G상상마당 무대에서 16팀이 라이브 경합을 벌여 최종 선정된 9팀이 7월 24일 홍대 브이홀에서 MBC FM4U ‘두시의 데이트 박경림입니다’의 특집방송으로 경연이 진행됐다. 그룹 봄여름가을겨울의 김종진, 전태관, 임진모(음악평론가), 정찬형(배철수 음악캠프 PD), 민경식(인천도시공사 본부장), 윤창중(예스컴이엔티 대표)이 심사위원으로 참여했다.

잔나비는 리플렉스, 아즈버스와 함께 슈퍼루키로 선정됐다. 이들에게는 300만원의 상금과 기타가 부상으로 주어졌으며, 8월 1일부터 3일까지 인천 송도 달빛축제공원에서 개최되는 2014 인천 펜타포트 락 페스티벌 무대에 오르는 특전이 제공됐다.

잔나비는 정훈(보컬), 영현(키보드), 도형(기타) 세 명으로 이루어진 밴드로, 8월중 디지털 싱글앨범을 발표할 예정이다.

글. 박수정 soverus@tenasia.co.kr
사진제공. 페포니 뮤직,펜타포느 록 페스티벌 ‘문라이트 스테이지’ 잔나비 공연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