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카 여왕’ 계은숙, 외제차 구입 사기 혐의로 불구속 기소

가수 계은숙

가수 계은숙

가수 계은숙이 사기 혐의로 불구속 기소됐다.

검찰에 따르면 계은숙은 지난 4월 시가 약 2억 원 상당의 포르셰 파나메라 모델을 리스로 구입한 뒤 대금을 납부하지 않은 혐의를 받고 있다.

계은숙은 공연 출연료 2억 원을 받는다는 허위 계약서를 제출해 5년간 매달 임대료 382만 원을 납부하기로 했다. 그러나 계은숙은 한 달도 안돼 스포츠카를 담보로 사채 5,000만 원을 빌렸으며 대금 또한 납부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계은숙은 지난 1985년 ‘오사카의 모정’을 발표하며 일본 가요계에 데뷔했다. 지난 2008년에는 일본에서 각성제 단속법 위반죄로 강체 추방을 당한 바 있다.

글. 박수정 soverus@tenasia.co.kr
사진제공. KBS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