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스탈, 비의 여자 되다 …’내그녀’ 여주인공 캐스팅

크리스탈

걸그룹 f(x)의 크리스탈(본명 정수정)이 드라마 ‘내겐 너무 사랑스러운 그녀’의 주인공으로 낙점됐다.

‘내겐 너무 사랑스러운 그녀(이하 내그녀)’(극본 노지설 연출 박형기 제작 에이스토리)’는 가수 겸 배우 정지훈의 드라마 컴백작으로 화제를 모은 SBS 새 수목드라마다. 정지훈 상대역이 크리스탈로 결정되면서 ‘내그녀’는 가수 출신 연기자들의 주역 랑데부로 더욱 화제를 뿌릴 전망이다.

크리스탈의 지난 2010년 MBC 시트콤 ‘볼수록 애교만점’으로 연기무대에 첫발을 디뎠다. 2011년 MBC 시트콤 ‘하이킥! 짧은 다리의 역습’ 이후 지난해 SBS ‘상속자들‘에서 신인답지 않은 당찬 연기력을 선보였다.

제작진은 크리스탈이 정지훈과 띠동갑이지만, 의외로 여주인공 세나역에 잘 어울릴 것 같다는데 제작진의 의견을 모은 것으로 밝혀졌다. 시크한 듯 청초해 보이면서도 한편으론 야무진 눈빛이 자연스레 세나를 연상시킨다는 것. 또한 크리스탈 낙점에는 가요연예기획사를 배경으로 하는 ‘내그녀’에서 세나역이 연기력과 함께 음악적 감성 표출도 무시할 수 없는 음악프로듀서역할이란 점도 십분 고려됐다는 후문이다.

‘내그녀’의 타이틀 롤을 맡아 드라마 첫 주연의 기쁨을 맛보게 된 크리스탈은 “지훈 오빠와 한 무대에 서게 됐다는 사실이 믿기지 않는다. 정말 이런 순간이 오게 될 줄은 상상도 못했다”며 흥분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내그녀’의 세나는 갑작스럽게 세상을 떠난 언니를 이어 자신도 음악으로 꿈을 이뤄보겠다며 무작정 상경했다가 우연히 한 남자를 만나 기막힌 사랑에 빠지는 여자다. 불의의 교통사고로 현욱에게 지울 수 없는 사랑의 상처를 남기고 떠나간 여인은 세나의 언니로 그 남자와 세나가 기적 같은 만남과 사랑을 이뤄낸다는 설정이다.

죽은 언니의 남자를 사랑할 수밖에 없게 되는 세나의 힘겹고 기막힌 사랑의 행로를 크리스탈이 얼마만큼 공감을 이끌어내는 연기로 실감나게 보여 주느냐가 작품의 성패를 가름할 것으로 보인다. 그만큼 캐릭터 소화가 쉽지 않음은 물론이다.

크리스탈은 “작품 내용을 처음 접했을 때 스토리라인이 강렬하게 다가왔고, 가요계를 배경으로 하고 있다는 게 또한 무척이나 흥미로웠다”며 “온갖 어려움을 딛고 일어서 운명처럼 기적과도 같은 사랑을 만나고, 음악에의 꿈도 이뤄가는 세나의 모습을 정말 사랑스럽고 감동적으로 담아내고 싶다”고 의욕을 보였다.

‘내그녀’는 이번 주말부터 첫 촬영에 들어가며 SBS ‘괜찮아, 사랑이야’의 후속으로 9월 17일 첫방송된다.

글. 박수정 soverus@tenasia.co.kr
사진제공. SM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