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리뷰, 트래비스, ‘펜타포트’에서도 종이비행기 전통 이어가

10552582_707895662623198_6804181849072851960_n

트래비스

“자, 여러분 이 곡 코러스 부분에서는 모두 점프해요. 그게 전통이랍니다. 마지막 곡이에요.”

1~3일 사흘간 인천 송도 달빛문화공원에서 열린 ‘인천 펜타포트 락 페스티벌’(이하 펜타포트)의 마지막 날 헤드라이너로 무대에 오른 영국 밴드 트래비스는 앙코르 끝 곡으로 ‘와이 더즈 잇 올웨이즈 레인 온 미?(Why Does It Always Rain On Me?)’를 노래했다. 3일 오후 3시경부터 내린 가랑비는 오후 11시가 되자 슬슬 그쳐갔다. 트래비스의 노래는 살랑바람이 돼 축축해진 몸을 쾌적하게 달래주는 듯했다. 트래비스는 앙코르 포함해 두 시간 가까이 되는 시간 동안 관객들의 합창과 함께 공연을 이어갔다. ‘클로저(Closer)’가 흐를 때 관객들은 어김없이 무대 위로 종이비행기를 날렸다. ‘펜타포트’가 마치 트래비스의 단독공연이 된 것 같았다. 이러한 광경은 국내에서 트래비스의 특별한 인기를 보여주는 것이기도 했다. 수염이 덥수룩한 트래비스의 리더 프랜 힐리는 함박웃음을 지었다.

10511360_707828165963281_7946821598835747902_n

스타세일러

‘펜타포트’ 마지막 날에는 영국 밴드들이 강세를 보였다. 2009년 이후 오랜만에 한국을 찾는 스타세일러는 소리 지르지도 않고, 뛰어다니지도 않고, 그저 노래의 힘으로 무대를 채웠다. 오랜만에 원년멤버가 재결합한 스타세일러는 공백을 무색케 할 만큼 탄탄한 사운드와 제임스 월시의 호소력 짙은 목소리로 관객을 사로잡았다. 제임스 월시는 “지난 한국 공연에서 이 곡을 했을 때 관객들이 모두 미친 듯이 뛰어댔던 장면을 잊을 수 없다. 그야말로 최고의 순간이었다”며 ‘텔 미 잇츠 낫 오버(Tell Me It’s Not Over)’를 연주했다. 이어 최고 히트곡 ‘포 투 더 플로어(Four To The Floor)’가 흐르자 2만 관객이 들썩였다. 장필순, 조동희, 오소영은 한 무대에 올라 눈길을 끌었다.

특히 장필순은 페스티벌에 걸맞게 파워풀한 보컬을 들려줬다. 장필순이 오른 드림 스테이지는 음향상의 문제로 사운드가 다소 울렸지만, 장필순의 소리는 이러한 악재를 뚫고 감동을 전했다. 이외에 불독맨션, 로맨틱펀치, 해리빅버튼 국내 밴드드로 흥겨운 무대를 연출했다. 킹스턴 루디스카는 연주를 강조한 무대로 관객들 가슴에 불을 댕겼다. 이들은 레게리듬 위로 관악기들의 뜨거운 솔로들을 펼치며 페스티벌에 어울리는 순간을 연출했다. 이는 MR을 깔고 공연한 스컬앤하하와 비교가 되기도 했다. 주최 측 관계자는 3일 ‘펜타포트’에 약 2만8,000명의 관객이 몰렸다고 전했다. 이로써 펜타포트는 사흘간 총 9만3,000여 명을 동원(1일 2만2,000, 2일 4만3,000)한 것으로 나타났다. 2014PRF_0802_4 글, 사진 권석정 moribe@tenasia.co.kr 사진제공. 예스컴 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