힙합그룹 에이코어 케미, 박봄 디스곡 공개

에이코어 케미

에이코어 케미

힙합 그룹 에이코어의 멤버 케미가 박봄에 대한 디스곡을 공개했다.

케미는 지난 1일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두 더 라이트 씽(Do The Right Thing)’을 공개했다. 곡에서 케미는 박봄을 ‘밀수돌’이라고 지칭하며 “젤리박스에 약이 빠졌어. 사라진 니 4정 누가 봐줬어. 검찰이 언제부터 이렇게 착해빠졌어”라고 비난했다.

또 “너는 좋겠다 팬들이 커버쳐줘서 부러워. 대표가 소설 써줘서. 빽 좋은 회사 뒤에 숨어있다가 또 잠잠해지면 나오겠지”라는 가사로 공개적으로 디스해 눈길을 끌었다. 케미는 그룹 에이코어(A.KOR) 멤버로 지난달 25일 싱글 ‘페이데이(Payday)’를 발표하고 데뷔한 신인 가수다.

지난 2010년 박봄은 마약류로 분류된 암페타민을 젤리류로 위장해 밀수입하다가 적발됐다. 이후 기소유예 처분을 받자 솜방망이 처벌이라는 논란이 일었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 두리퍼블릭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