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 좋은 시절’ 김희선, 이서진 대신 눈물의 진심 토로

KBS2 '참 좋은 시절'

KBS2 ‘참 좋은 시절’

‘참 좋은 시절’ 김희선이 윤여정에게 감춰왔던 이서진의 진심을 들려주었다.

3일 방송된 KBS2 주말드라마 ‘참 좋은 시절’ 48회에서는 영춘(최화정)의 집으로 떠나려는 소심(윤여정)의 모습이 그려졌다. 가족들이 막아서는 가운데 고 집을 나서려던 과정에서 차해원(김희선)과 강동석(이서진 분)은 실랑이를 벌이다 가방 속 내용물을 모두 쏟고 말았다.

가방 안에는 동석과 동탁(류승수) 동희(옥택연)가 어린 시절 썼던 편지와 상장 등이 담겨있었다.

해원은 눈시울이 붉어진 동석에게 “이제 그만 거짓말 해”라며 진심을 말하라고 소리쳤다. 이어 해원은 동석도 어머니를 잡고 싶지만 어머니가 원하는 일이기 때문에 이혼을 돕고 있었다고 전했다.

이처럼 해원이 동석의 숨겨왔던 마음을 소심에게 전하면서 두 사람은 조금씩 대화를 시작했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 KBS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