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 좋은 시절’ 옥택연 이엘리야 한 달만에 재회 “보고 싶어 죽는 줄 알았다”

KBS2 '참 좋은 시절'

KBS2 ‘참 좋은 시절’

‘참 좋은 시절’의 옥택연과 이엘리야가 다시 만났다.

3일 방송된 KBS2 주말드라마 ‘참 좋은 시절’ 48회에서는 김마리(이엘리야)와 강동희(옥택연)가 한 달만에 재회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그간 장소심(윤여정) 여사의 이혼 문제로 인해 만나지 못했던 두 사람은 우연히 치킨집에서 다시 만났다. 마리는 “어떻게 한 달 동안 연락을 안 할 수가 있냐. 내가 그러다가 결혼했으면 어쩔 뻔 했냐”라며 그동안 선을 봤다고 동희에게 고백했다.

그러나 동희는 한 달간 치킨집에서 마리를 기다린 사실이 종업원의 입을 통해 드러났다. 동희는 마리에게 “보고 싶어 죽는 줄 알았다”라며 “내가 뭘 믿고 너에게 함부러 했었는지 죄책감이 들었다”라며 솔직한 마음을 전했다.

이에 마리는 눈물을 흘리며 동희의 마음을 받아들였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 KBS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