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형식, ‘진짜 사나이’ 하차 앞두고 눈물 “형들 두고 어떻게 가나?”

박형식

박형식

아기 병사 박형식이 MBC ‘일밤 – 진짜 사나이’ 하차를 앞두고 눈물을 보였다.

3일 방송된 MBC ‘진짜 사나이’에서는 유격 훈련 후 박형식이 동료들의 힘겨워하는 모습을 보고 눈물을 흘리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박형식은 화산 유격장에 고된 훈련을 받다 힘들어하는 동료들의 모습에 안타까워했다. 이날 샘 해밍턴은 평소 앓던 고혈압 때문에 격한 유격 훈련을 견디지 못하고 구급차에 실려갔다.

박형식은 “서경석도 허리를 살짝 다쳤다. 힘든 상황에서도 맡은 바를 해내려는 병사들의 모습을 보니 마음이 아팠다”며 안타까워했다. 이어 그는 “이 형들을 두고 내가 어떻게 가나?”라며 눈물을 보여 애틋한 마음을 전했다.

박형식은 황금 독수리 부대를 끝으로 ‘진짜 사나이’에서 하차한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 M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