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이소연, 이상형월드컵 최종 승자는 누구?

이소연이 뉴요커로 분한다

이소연

SBS ‘일요일이 좋다-런닝맨(이하 런닝맨)’의 ‘왕코형님’ 지석진이 자신의 ‘특급절친’을 모조리 섭외, ‘런닝맨’ 멤버들에 도전장을 내미는 ‘대반란’을 도모한다.

‘런닝맨’에서 이소연의 이상형 월드컵이 펼쳐진 가운에 유재석이 최종 승리를 안았다.

3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일요일이 좋다-런닝맨’에서는 남희석 박수홍 김제동 이소연 김희철 등이 지석진의 ‘최강 절친 군단’으로 출연, ‘런닝맨’ 멤버들과 초유의 대접전을 벌이는 ‘왕코 형님의 우승 레이스’가 그려졌다.

이날 버스에서는 이소연의 ‘이상형 월드컵’이 펼쳐졌다. 이소연은 지석진과 개리의 대결에서 지석진을, 김희철과 박수홍의 대결에서 김희철을 각각 선택했다. 특히 유재석과 김제동의 대결에 유재석을 선택하자 김제동은 “이렇게 할 거 라면 게스트는 왜 부르냐”라며 발끈했다.

마지막 선택에서 이소연은 유재석을 선택, 뿌듯해하는 유재석의 모습이 그려졌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 S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