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YJ, 칼군무 고충 토로 “오랜만에 칼군무 힘들었지만…”

JUN_1513 copy

그룹 JYJ 멤버들이 칼군무에 대한 고충을 토로했다.

JYJ는 3일 오후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 D홀에서 두 번째 정규 앨범 ‘저스트 어스(JUST US)’ 발매 쇼케이스 및 기자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날 JYJ 멤버들은 타이틀곡 ‘백 시트(BACK SEAT)’ 무대에서 의자를 활용한 칼군무를 선보였다. 이에 대해 김재중은 “멤버들 각자 개인 활동이 끝나지 않은 상태에서 준비를 시작했다. 오랜만에 칼군무도 해야 하고 그런 그룹 내 멤버의 일원으로서의 모습이 살짝 어색하기도 했다. 춤을 외우는 것이 오랜만이라 힘들었지만 시간을 조금 투자하니 금방 적응이 되고 즐거웠다”고 말했다.

이어 아시아 투어를 시작한 소감에 대해 김준수는 “아시아투어는 JYJ로서 오랜만이다. 팬분들을 뵙는 것도 너무 기대가 된다”며 “각 나라의 특산물이나 맛있는 맛집을 찾아가는 것도 기대가 된다. 솔로로 콘서트 할 때는 저녁이 되면 심심한 감이 없지 않아 있었는데 멤버들과 맛있는 룸서비스를 먹으며 많은 대화를 나누는 것이 기대된다. 여러모로 오래 하반기는 기대가 되고 재밌을 것 같다”고 설렘을 드러냈다.

그동안 JYJ 멤버들은 각각 솔로 앨범, 뮤지컬, 영화, 드라마 등에서 다양한 개별 활동을 펼쳐왔다. 3년 만에 완전체로 뭉치는 것과 개별 활동의 차이를 묻는 질문에 김준수는 “솔로 앨범은 저와 재중이 형이 냈었다. JYJ 앨범 임할 때 개인적인 스타일은 버렸다. 장르적으로는 록스러운 곡도 있고 다양하지만 음악적 색깔이 그렇게 많은 개성을 부여하기 보다는 JYJ로써 첫 스타트를 시작한다는 마음으로 임했다”며 “유천이가 오랜만에 노래를 녹음하는 것이라 걱정했지만 작업할 때 보니 역시 천상 가수라고 느꼈다. 뿌듯하고 즐겁게 작업했다”고 답했다.

김재중은 “오랜만에 이런 구성원으로 무대를 꾸미는 것에 대해 조금 힘들었지만 재밌었다”며 “세명이 함께 할 때는 부담감도 적게 느껴진다. 더 즐길 수 있는 느낌이 와서 너무 좋다. 노래하는 유천이가 반갑다. 두 명은 헤어도 알록달록한데 유천이도 빨리 염색했으면 좋겠다. 굉장히 앞으로의 공연들이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JYJ는 지난 29일 두번째 정규 앨범 ‘저스트 어스(JUST US)’를 발매했다. 이번 앨범은 멤버들이 직접 작사에 참여한 외부 작곡가의 곡과 틈틈이 미국 스튜디오에서 작업한 영어곡을 포함해 총 13곡으로 구성됐다.

타이틀 곡 ‘백 시트(BACK SEAT)’는 섹시한 가사와 몽환적인 무드가 포인트인 어반 R&B 장르의 곡으로 기존 JYJ의 앨범에서 느끼지 못했던 새로운 매력을 만날 수 있다. 이 곡은 부드럽게 속삭이는 듯한 JYJ의 보컬과 몽환적인 멜로디가 매력적이다.

JYJ의 앨범은 공개와 동시에 각종 음원 사이트 점령은 물론 음반 선주문 12만 장을 기록해 인기를 입증했다. JYJ는 오는 9일 서울 잠실 주경기장에서 단독 콘서트를 갖는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 팽현준 pangpan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