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지석진 우승 위해 이소연 남희석 김희철 김제동 등 절친 출격

SBS '런닝맨'

SBS ‘런닝맨’

지석진의지석진에 의한지석진을 위한 레이스!”

SBS ‘일요일이 좋다런닝맨(이하 런닝맨)’의 왕코형님’ 지석진이 자신의 특급절친을 모조리 섭외, ‘런닝맨’ 멤버들에 도전장을 내미는 대반란을 도모한다.

3(오늘방송하는 SBS ‘런닝맨’ 207회 분에서는 남희석박수홍김제동이소연김희철 등이 지석진의 최강 절친 군단으로 출연, ‘런닝맨멤버들과 초유의 대접전을 벌이는 왕코 형님의 우승 레이스가 펼쳐지게 된다유재석김종국하하개리광수송지효 등 젊은 멤버들의 등살에 밀려 206번의 레이스 중 단 2번의 단독 우승에 그친 지석진의 도약을 위해 제작진이 마련한 특집 이벤트. ‘지석진의지석진에 의한,지석진을 위한’ 특별한 방송이 안방극장의 기대를 상승시키고 있다.

이와 관련 지석진이 자신의 역사적인 세 번째 단독 우승을 위한 절친 섭외에 두 팔을 걷어붙이고 나선 것이 알려져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지석진은 가수배우개그맨 등 다양한 분야에서 바쁘게 활동하고 있는 남희석박수홍김제동이소연김희철 등 절친 5인방을 초대하기 위해 무려 두 달 동안 공을 들였던 상태과거 방송에서 함께 호흡을 맞췄던 인연부터 개인적인 친분까지 필사적으로 동원, ‘특급절친모집에 총력을 기울였다는 귀띔이다.

그러나 화려한 오프닝과 함께 등장한 지석진과 그의 절친을 본 런닝맨’ 멤버들은 하나같이 절친’ 타이틀에 의구심을 드러내 한바탕 웃음을 자아냈다게스트들을 확인한 유재석은 에이뭐야나랑 더 친한 친구들이네!”라고 짓궂게 너스레를 떨었고나머지 멤버들 역시 장난스럽게 야유를 던져 지석진을 당황케 했던 것얼굴까지 새빨개진 채 어쩔 줄 몰라 하던 지석진의 모습이 촬영장 내 모든 사람의 배꼽을 잡게 만들었다.

하지만 남희석박수홍김제동이소연김희철은 지석진의 우승을 위해 살신성인하는 우정으로 특급 절친임을 입증했다장소를 바꿔가며 쉴 틈 없이 진행되는 게임에도 불구하고 매 미션을 성공시키기 위해 몸을 사리지 않았던 터때론 한낮의 땡볕 아래 진흙탕에 몸을 내던지고때론 온 몸으로 공을 막아내고때론 미끄럼틀을 쉼없이 오르락내리락하는 등 거침없는 모습으로 지석진의 세 번째 우승 가능성을 높였다.

특히 김희철은 슈퍼주니어’ 데뷔 전인 2005년 KBS ‘여걸식스에 출연해 지석진과 첫 인연을 맺은 후 각별한 친분을 이어왔던 상황지석진과 김희철은 같은 곳을 바라보고 손짓하는가하면눈만 마주쳐도 웃음보를 터뜨리는 등의 모습을 선보이며 의리의 왕철 브라더스로 등극했다또한 지석진의 기운을 북돋우는 손길에 힘입은 김희철은 어린이용 미끄럼틀에 몸을 밀어 넣는가하면쥐 모양 탈을 쓰고 격정적인타겟 피구를 선보이는 등 아이돌’ 이미지까지 포기하며 왕코형님의 세 번째 우승을 위해 온몸을 던졌다는 후문이다.

제작진 측은 “‘왕코형님’ 지석진은 런닝맨 1회 이후 약 3년 만에 첫 단독우승을 거머쥐었고그로부터 약 8개월이 지나서야 두 번째 단독 우승을 거머쥐었다며 세 번째 단독우승의 주기가 짧아졌으면 하는 마음에서 이런 특집을 진행하게 됐다지석진이 세 번째 우승 기록을 남길 수 있을지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왕코형님’ 지석진이 남희석박수홍김제동이소연김희철 등 최강 절친들과 의기투합, ‘런닝맨’ 멤버들과의 대결에서 승리하며 세 번째 단독우승 타이틀을 거머쥘 수 있을지 주목된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제공. 3HW